민노총, 안산경찰서 앞에서도 시위…'막무가내' 행보 이어져
민노총, 안산경찰서 앞에서도 시위…'막무가내' 행보 이어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건설사 관계자가 우리 조합원 폭행했다" 주장…앞서 과천서는 수사중단 요구
과천경찰서 집회에서는 1500여명 모여 방송차 동원해 민중가요 틀기도
건설노조, 비숙련 근로자 조합 가입시켜…건설사 압박해 비싼 '몸값'으로 취직
김부겸 "어떤 집단도 법 위에 군림할 수 없다"고 했지만 노조 勢力 더 커져
민노총 시위 사진 [연합뉴스 제공]
민노총 시위 사진 (사진 = 연합뉴스)

민노총 조합원 100여명이 경기 안산단원경찰서 앞에서도 집회를 가졌다. 민노총은 이달 중순에는 ‘업무방해’로 구속된 조합원에 대한 수사를 중단하라며 경기 과천경찰서 앞에서 시위를 해, 경찰 업무 지장을 초래한 바 있다.

이들은 24일 오전 안산단원경찰서 앞에 모여 “○○건설사와 안산단원경찰서를 규탄한다”고 주장했다. 안산단원경찰서에 따르면, 민노총 조합원들은 지난 11월 안산의 한 공장 건설현장에서 "건설사 관계자가 민노총 조합원을 폭행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집회에 앞서 이 공장 건설현장에서 민노총 소속 목수 28명이 직무태만 등으로 공장 건설현장에서 해고된 사건이 있었다. 민노총이 이들에 대한 재고용을 요구하며 건설현장을 막고 집회에 나섰는데, 이 과정에서 건설사 관계자가 민노총 조합원을 폭행했다는 것이다. 민노총 측은 “현장 경찰이 지켜보기만 했다”고 주장했다. 

이날 안산단원경찰서에서 집회를 연 민노총 건설노조 경기중서부지부는 앞서 경기 과천경찰서 앞에서도 일주일간 집회를 연 바 있다. 당시에는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된 민노총 조합원의 수사를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당시에도 민노총 측은 과천에 있는 한 아파트의 공사 현장을 막고 “철근 작업자와 목수 등 절반을 민노총 조합원으로 고용하라”고 요구했다. 집회가 이어지고 민노총 측이 공사장 입구를 막자, 경찰은 지난 11일 민노총 조합원 2명을 현장에서 연행하고 “업무방해를 하고 있으니 해산하라”고 했다.

이에 민노총은 과천경찰서 앞에 한 달짜리 집회신고를 내고 지난 11일부터 18일까지 “수사를 중단하라”며 집회를 했다. 방송차까지 동원됐다. 많을 때는 1,500여명이 모여 민중가요를 틀어 경찰 업무가 지장을 받기도 했다.

집회를 진행하는 민노총 건설노조는 ‘건설현장에 들어올 예비 노동자’도 조합에 가입시킬 수 있는 자체 규약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세가 지속적으로 커지는 이유다. 민노총 측이 시공사·건설사 등을 압박해 이런 비숙련 조합원을 비싼 ‘몸값‘으로 취직시킨다는 보도도 나왔다. 현장에 투입된 민노총 조합원들은 예비 노동자 등으로 생산성이 떨어지는데도, 건설사 등에서는 민노총의 시위로 공사가 방해받을 것이 두려워 ‘울며 겨자먹기’로 민노총 조합원 인력을 쓴다고 한다. 저급 인력이 비싼 가격으로 공사장에 투입돼, 자연스레 분양 가격은 오른다. 결과적으로는 분양받는 사람이 분양 가격 상승분을 부담하는 것이다.

지난달 유성기업 임원 폭행사건 이후, 민노총의 ‘막무가내’식 집회 행보는 경찰 업무 지장까지 초래하는 상황이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지난달 15일 “어떤 집단도 법 위에 군림할 수 없다. 타인에게 상해를 입히거나 기물을 파손한다면 철저히 책임을 묻겠다”고 했지만, 시민들은 정부의 실질적인 대응은 커녕 주말마다 커지는 민노총 집회를 바라보는 상황이다. 일선 경찰들과 시민들 사이에서 “민노총 눈치를 보는 정권을 믿지 못하겠다”는 의견이 커지고 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