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김정태 회장 세 번째 연임 확실시
하나은행 김정태 회장 세 번째 연임 확실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은행 김정태 회장.(연합뉴스 제공)

 

현재 하나은행을 이끄는 김정태 회장의 세 번째 연임이 확실시 되고 있다.

하나금융지주 회장후보추천위원회는 22일 김 회장과 최범수 코리아크레딧뷰로(KCB) 전 대표이사, 김한조 하나금융나눔재단 이사장 등 최종후보군 3인을 상대로 심층면접을 진행한 뒤 김 회장을 최종후보로 추천했다.

윤종남 회장후보추천위원회 위원장은 "김 회장이 급변하는 금융시장 변화에 대비하고 미래성장기반 확보, 그룹 시너지 창출·극대화를 이끌 적임자로 판단돼 추천위원회의 가장 많은 지지를 얻었다"며 추천 이유를 밝혔다.

이사회와 3월 정기 주주총회 의결을 거치면 김 회장은 2021년 3월까지 임기를 연장하게 되고 이는 자신의 세 번째 연임이다. 지난 2012년 하나금융 회장직에 오른 뒤 2015년 이미 한 차례 연임에 성공한 바 있다.

김 회장은 1981년 서울은행에 입행한 뒤 40년 가까이 줄곧 은행권에 몸담아 온 인물로 2006년 하나대투증권 사장, 2008년에는 하나은행장을 역임했다.

윤희성 기자 uniflow8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