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그룹, 신동빈 회장 복귀 후 첫 임원인사…화학BU-식품BU장 교체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 복귀 후 첫 임원인사…화학BU-식품BU장 교체
  • 윤희성 기자
    프로필사진

    윤희성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8.12.19 17:18:00
  • 최종수정 2018.12.20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케미칼 김교현 대표, 화학BU장으로 승진…美에틸렌 공장 긍정적 평가
롯데푸드 이영현 대표, 식품BU장으로 승진…인도·동남아시아 공략전략 '인정'
사진 왼쪽부터 김교현 롯데그룹 화학BU장, 이영호 식품BU장.(롯데그룹 제공)
사진 왼쪽부터 김교현 롯데그룹 화학BU장, 이영호 식품BU장.(롯데그룹 제공)

롯데그룹이 신동빈 회장 경영 복귀 이후 첫 정기 임원인사에서 사업부문(Business Unit, BU)장 절반을 교체했다.

롯데지주와 롯데제과, 롯데케미칼 등 식품·화학·서비스·금융 부문 30개 계열사는 19일 이사회에서 결정된 임원인사 결과를 공지했다. 롯데그룹은 이번 인사에서 식품, 유통, 화학, 호텔 등 4명의 BU장 중 롯데가 힘을 주고 있는 화학BU장과 식품BU장을 교체했다.

김교현 롯데케미칼 대표가 화학BU장에, 이영호 롯데푸드 대표가 식품BU장에 각각 새로 선임됐다. 롯데케미칼 신임대표에는 임병연 롯데지주 가치경영실장이, 롯데푸드 신임대표에는 조경수 홈푸드 사업본부장이 각각 선임됐다.

롯데케미칼의 신사업을 이끌고 있는 김교현 신임 화학BU장의 선임은 롯데케미칼이 내년 초 미국 루이지애나에 완공하는 에틸렌(Ethylene) 공장 등 화학 부문 투자에 집중할 수 있도록 힘을 보탠 것으로 해석된다.

1983년 롯데칠성음료로 입사해 생산과 영업, 마케팅 등을 두루 거쳐 2012년부터 롯데푸드 대표를 지낸 이영호 신임 식품BU장은 인도와 동남아시아 시장을 공략하는 현재 사업의 비전을 롯데그룹의 미래 먹거리 차원이라는 것에서 공감대를 형성한 것이라는 분석이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질적 성장 중심의 성과주의 인사를 통해 신동빈 회장의 경영철학 실현과 글로벌 사업을 강하게 추진하고 혁신을 일으킬 새 인재들을 전면 배치했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롯데그룹은 기존 가치경영실을 경영전략실로 바꾸고 인사관리 담당인 HR혁신실 윤종민 사장을 경영전략실장으로 선임했다. 경영개선실장에는 롯데물산 대표 박현철 부사장이, HR혁신실장에는 롯데케미칼 폴리머사업본부장 정부옥 부사장이 각각 선임됐고 오성엽 커뮤니케이션실장은 사장으로 승진했다.

주요 계열사 대표들도 새로 선임됐다. 롯데칠성음료 주류BG 대표에는 김태환 해외부문장이, 롯데렌탈 신임 대표에는 이훈기 오토렌탈본부장이 각각 선임됐다. 롯데칠성음료 음료BG 이영구 대표는 부사장으로, 롯데첨단소재 이자형 대표와 롯데카드 김창권 대표는 사장으로 승진했다. 

윤희성 기자 uniflow8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