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진 대표 "총선前 대한애국당 중심으로 30~40명 정당 만들 수 있다"
조원진 대표 "총선前 대한애국당 중심으로 30~40명 정당 만들 수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원진 대표 “탄핵과 관련된 심판 없이는 보수 대통합이 어려울 것”
“탄핵 찬반 세력 갈라서서 총선 전에 국민들의 평가를 받자는 것”
집회세력 분열에 대한 우려에는 "탄핵 관련 입장차 때문...불가피해"
“타집회측 비판한 적은 없어...언젠가는 같이 갈 분들”
"여성인권법 개정안 발의는 박 前대통령에 대한 가짜뉴스 때문...오해 생겨 논의중"
친중 논란에는 “대응을 안하는 이유는 거짓말이기 때문”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가 애국당의 방향에 대해 다음 총선 이전에 대한애국당을 중심으로 30~40명의 인원을 지닌 교섭단체 정당을 만들 것이며, 한국당과 달리 국민의 뜻을 거리투쟁으로 이뤄내는 정당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18일 말했다. 또한 사실상 현재 한국당과는 합칠 생각이 없으며 국민들의 평가를 받겠다고도 강조했다.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


조원진 대표는 이날 정규재 펜앤드마이크 대표와의 인터뷰에서 “탄핵과 관련된 심판 없이는 보수 대통합이 어려울 것”이라며 “탄핵 찬반이 갈라서서 평가를 받자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조 대표는 “분명하게 말씀드린다. 다음 총선 전에 대한애국당을 중심으로 교섭단체 이상의 정당을 만들 수 있다”며 “그들이 민중민주주의를 도입했다면, 많은 국민들이 참여한 태극기 혁명이 일어나면 정치를 바꿀거라 확신하고 그 변동의 시대, 변혁의 시대는 우리가 알지 못하는 중에 다가오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집회 주도 세력이 분열하는 것에 대해 우려하는 목소리에 대해서는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 찬반에 대한 입장 차 때문에 생기는 것이라며, 나눠지는 것은 불가피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오히려 통합을 통해서 정권을 가져야 진실을 밝힐 수 있는 것 아니냐’, ‘분열되어서는 안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투쟁다운 투쟁을 못하는 자유한국당으로는 이길 수 없다. 한국당과 전혀 다른 생각을 지닌 보수-우파 국민들이 있다”며 “갈라서서 총선 전에 국민들의 평가를 받자는 것”이라며 탄핵 찬반을 기준으로 한 분당을 통한 평가가 이뤄져야한다는 취지의 주장을 펼쳤다.

조 대표는 “저들은 박 대통령에 대해서만 얘기하는 게 애국당이라고 얘기하지만 그렇지 않다. 우리는 박근혜 대통령을 내려놓고 가는 것은 안된다. 이것은 자유민주주의 전체를 내려놓는 것과 같다고 생각하는 것”이라며 “태극기 집회가 나눠지는 것에 대해서는 괜찮다고 보는 입장이다. 생각이 다르면 나눠질 밖에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떠한 시민단체이든 태극기집회든 비판하거나 잘못됐다고 말한 적은 없다. 다 국가를 걱정하는 분들”이라며 “언젠가는 같이 갈 분들인데, 굳이 비판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전했다.

또한 애국당이 워마드 같은 단체를 끌어들인 것이 위기의식의 발로냐는 정규재 대표의 질문에 대해서 “당에서 오라고 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워마드가 오게 되는 것은 전혀 몰랐고 어느 순간에 왔다. 당 입장은 어느 단체든 태극기집회 오는 것은 막을 수 없다”며 “다만, 우리 정당이 참여단체에 대해 간섭하거나 조직화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조원진 대표가 발의한 여성인권법 개정안이 사실상 워마드에 대한 반대급부가 아니냐고 의구심을 제기하는 목소리에 대해서는 “의미가 다르게 전달되고 있다”는 취지로 해명했다. 조 대표는 “우리는 인권위가 여성에 대통령에 대한 가짜뉴스 마녀사냥에 대해 다뤄야 하겠다 싶어서 만들었는데 반대 입장에서는 너무 여성에 대한 가중치를 두는 것 아니냐는 입장이 있으시더라”며 “다르게 전달된 부분이 있는만큼 논의 중인 사안”이라고 말했다.

조원진 대표 개인에 대해 친중 인사가 아니냐는 논란에 대해서는 “언제라도 중국이 우리에 대한 주권 침탈 한다면 반중집회를 해야한다고 생각한다”며 “논란에 대응을 안하는 이유는 거짓말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박근혜 정부 당시에는 중국은 경제적으로 우리에게 상당한 이익을 주는 국가였지만, 현 정권이 중국을 끌고와 한반도를 사회주의화 혹은 연방제 공산주의로 간다면 중국은 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조 대표는 마지막으로 대한애국당은 총선 전 최소 3~40석에 의석을 가지고 총선에 나가는 것을 목표로 한다며 정계 개편과 국민들의 재평가 이후 많은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세영 기자 lsy215@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