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단 물의 빚은 서울교통공사 노조, 곧 임금인상 파업 돌입
잇단 물의 빚은 서울교통공사 노조, 곧 임금인상 파업 돌입
  • 김종형 기자
    프로필사진

    김종형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8.12.14 16:36:52
  • 최종수정 2018.12.14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교통공사 정규직 평균 월급 544만원…회사는 지난해 5,220억 적자
임금 7.1% 인상·임금피크제 폐지·근무시간 단축 등 주장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친·인척 정규직 전환 등 ‘고용세습’ 채용비리 의혹으로 감사원 감사를 받는 서울교통공사 양 노조가 임금 인상 등을 요구하며 파업 절차에 들어갔다. 이 중 서울교통공사노조(공사노조)는 지난달 ‘김정은 서울방문 환영한다’는 취지로 만들어진 서울시민 환영위원회에 들어가기도 했다.

서울교통공사 노조는 14일 오전 서울 성동구 공사 본사 옆 주차장에서 총회를 열고 “공사노조와 서울교통공사통합노조(통합노조)로 구성된 임금 및 단체협약 공동교섭단이 4일 간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벌인 결과, 찬성 표가 더 많아 파업에 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총파업 계획은 양 노조가 참여하는 공동쟁의 대책위원회에서 논의할 예정이라고 한다.

양 노조는 ▲임금 7.1% 인상 ▲임금피크제 폐지 ▲근무시간 단축 ▲18년 이상 재직자 승진 등을 요구하고 있다. 공사 측은 정부 권고 임금인상률인 2.6% 이내의 인상률을 제시한 바 있다.

공사노조는 지난달 '노사 간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에서 '평양 지하철과 교류 사업 추진' 등을 포함한 148가지 요구 조건을 회사 측에 제시하기도 했다. 이 중 ‘서울과 평양 지하철 교류 사업 추진’은 9대 핵심 과제 중 하나로까지 선정했다. 서울교통공사 측은 이에 ‘수용 불가’ 뜻을 밝혔다. 공사노조 관계자는 “파업은 목적이 아니라 압박하기 위한 수단”이라는 발언도 남겼다.

이번 파업은 지난해 5월 서울메트로와 도시철도공사 통합으로 ‘서울교통공사’가 출범한 뒤 첫 파업이다. 서울교통공사는 고용세습 논란에 앞서서도 무임승차 손실 등으로 지난해 5,220억 규모의 영업 손실을 기록한 바 있다. 일부 보도에 따르면 서울교통공사 정규직 평균 연봉은 약 6,530만원이다. 이를 12개월로 나누면 약 544만원으로, 지난 9월 상용근로자 월급 평균인 388만원보다 약 40% 많은 금액이다.

박주희 바른사회시민회의 사회실장은 “지하철이라는 공익적인 성격의 업무를 담당하는 공사의 노조가 임금 인상 요구를 관철하기 위해 시민의 발을 묶는 것은 상당히 무책임한 행동”이라며 “공사뿐 아니라 서울시도 강력하게 문제 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