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이사회, 신성철 총장 직무정지 결정 유보...과학계 거센 반발 부담됐나
KAIST이사회, 신성철 총장 직무정지 결정 유보...과학계 거센 반발 부담됐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KAIST 이사진 절반 이상 '유보' 의견..."매우 신중하게 처리해야"
신 총장 "본의 아니게 심려 끼쳐 송구...결정에 감사"
14일 오전 과기부 항의 서명운동에 836명 참여...KAIST 실리콘벨리 동문회도 반발
신성철 KAIST 총장
신성철 KAIST 총장

 

신성철 한국과학기술원(KAIST) 총장 '직무정지'가 유보됐다.

KAIST 이사회는 14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엘타워에서 열린 '제261회 KAIST 정기 이사회'에서 참석한 이사진 10명 가운데 신 총장을 제외한 9명이 표결을 진행한 결과 과반 이상이 직무정지 '유보' 의견을 내 '총장 직무정지안'에 대해 '유보'를 결정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부)는 신 총장에게 제기된 혐의가 총장 직무를 계속 수행하는 데 문제가 있다고 봤지만 이사회에서는 당장 결정이 어렵다고 판단한 것이다.

이에 과기부가 제기한 혐의에 대해 카이스트 교수들을 비롯한 과학기술계의 항의가 부담으로 작용한 것이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KAIST 이사회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금회 이사회에서는 최고 지성의 전당인 카이스트 총장 직무를 정지시키는 것은 매우 신중하게 처리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며 "이사회는 보다 심도 있는 논의를 위해 직무정지 건은 차기 이사회에서 심의·의결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신 총장은 현재의 상황으로 카이스트와 과학기술계에 누를 끼친 점에 대해서 유감을 표명하고 자중해 달라"고 당부했다.  

KAIST 이사회는 매년 3월과 12월 정기이사회가 열리지만 임시이사회도 가능해 현재로서는 차기 이사회가 언제 열리지는 불확실하다.

신 총장은 이사회 결정 직후 "본의 아니게 카이스트와 과학기술계에 심려를 끼쳐 송구하다"며 "이사장님과 이사님들, 정부 결정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앞으로 더욱 신중하고 겸허한 마음으로 대학을 경영해 나가도록 하겠다"며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과학기술계에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신 총장의 직무정지를 요구한 것에 대해 '정치적 색출작업' '찍어내기'라며 강도높게 비판다. 또한 신 총장 구명 운동이 KAIST 교수들, 과학기술계부터 KAIST 실리콘벨리 동문회까지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국제학술지 '네이처'도 주목하고 있다. 

7일부터 과기부의 감사에 항의하는 서명 운동은 14일 오전 9시까지 총 836명이 참여했다. 미국에 거주하고 있는 KAIST 실리콘벨리 동문회는 13일 "정부가 검찰 수사 결과가 나오기도 전에 신 총장에 대한 직무 정지를 요구한 것은 이미 결론을 정해 놓고 밀어붙인다는 의심을 사기에 충분하다"며 "공정한 수사결과가 나올 때까지 카이스트 이사회에 대한 어떤 정치적 압력행사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과기정통부는 신 총장이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총장으로 재직시절 미국 로렌스 버클리 국립연구소(LBNL)와 부당한 계약을 체결했고, 제자를 특혜 채용했다는 비위 의혹을 제시하며 학교측에 직무정지를 요청하는 한편 검찰 고발을 진행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