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장엽, 망명 결심 후 보낸 친필서신(下), "주체사상, 南 청년 기만에 이용"
황장엽, 망명 결심 후 보낸 친필서신(下), "주체사상, 南 청년 기만에 이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체사상 김일성으로 마르크스 극복하기…통치자 이기주의 '독재의 무기' 전락
한국 귀순하면 가짜사상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학생운동·노동운동 바로잡겠다

[편집자 주] 북한 정치인 황장엽(黃長燁)은 1997년 1월 2일에 대한민국에 귀순했다. 북한을 유지하는 사상체계인 주체사상을 확립한 황 씨는 김일성의 사망(1994년 7월 8일) 후 3년도 채 지나기 전에 주중 한국대사관에 망명을 신청했다. 황 씨는 함께 귀순한 김덕홍(金德弘) 씨를 통해 망명에 대한 자신의 결심을 글로 정리해 한국인 이연길 씨에게 전달했다. 북한민주화촉진협의회 회장인 이연길 씨는 황 씨와 직·간접적으로 접촉을 유지하면서 황 씨의 귀순과정에서 결정적 역할을 했다.

황 씨가 귀순 직전(1997년 1월 2일)에 작성한 글을 비롯해  1997년 2월 12일 주중 한국대사관에서 귀순 소감을 담은 자필 진술서, 귀순 두 달 전인 1996년 11월(10일, 13일, 15일)에 남긴 메모 등에는 지금은 사망한 김정일에 대한 비판과 지금과 같이 식량난에 허덕이는 북한 실정, 남북통일에 대한 자신의 견해, 북한을 다루기 위한 남한의 전략 등이 담겨있다. 황 씨가 손글씨로 쓴 글들을 상·중·하로 펜앤드마이크(PenN) '현대사 자료실'에 게재한다.  

1996년 11월 10일에 황장엽이 작성한 글 

1. 원래 주체사상은 김일성 주석의 이름으로 마르크스 주의를 극복하고 인간의 운명개척의 길을 밝히기 위해 창시된 것이다. 그러나 통치자들의 이기주의로 말미암아 이 학설은 왜곡되어 독재의 무기로 이용되고, 남(南)의 청년 학생들을 기만하는 데 이용되었다. 

지금 짬짬이 써 놓은 글은 만일의 경우를 고려하여 생각을 그대로 쓰지 못한 점도 있고, 방조자(도와주는 이)도 없이 짬시간(틈틈이 짬을 내어)에 쓰다보니 논리적으로 다듬을 사이가 없었다. 다시 한 번 읽어보고 수정가필했으면 좋겠으나 그럴 조건이 없으므로 독자들이 구체적인 문구나 표현에 구애됨이 없이 대의를 잘 파악해 주기 바란다. 

당면하여 이남의 주사파 학생들과 지하조직 일군들을 계몽시켜 그들이 북의 가짜 주체사상 선전에서 해방되어 진짜 주체사상을 체득하도록 하는 데 참고자료로 이용할 수 있을 것이다. 가짜 주체사상에 오염된 사람들을 모여(아)놓고 읽게하고, 토론하게 한 다음 그 토론을 지도함이 좋을 것 같다. 토론 지도자를 북에서 비교적 준비된 사람을 데려가면 좋을 것이다. 

이 사상을 독자적으로 해석할 만한 사람은 북에도 몇 사람 안된다. 그들도 더 전개는 못하는 형편이다. 양성사업이 제한되어 있기 때문에 할 수 없다. 

(이 원고를) 출판하여도 공개하지 말고 내부자료로 이용하며, 필자의 이름은 절대로 밝히지 말아 주기 바란다. (북한에) 비교적 주체사상을 잘 아는 사람이 3명 있는데, 그 중 한 명은 그의 가족들에게 영향을 미치지 않게 데려가면 효과적으로 이용할 수 있으리라 본다. 가족들에 대한 박해가 봉건사회 이상으로 무자비하기 때문에 보통 방법으로는 이남으로 갈 용기를 내지 못할 것이다. 

2. (남한에서) 정치적으로 나서고 싶지 않다. 만일 정치적 직위를 맡았다면 북에서 아첨하여 더 신임을 얻었을 것이다. 나이도 많고 또 정치적 수완도 보잘것 없다. 할 수 있다면 이 부분(사상분야를 뜻하는듯)의 고문의 역할이나 할 수 있을 것이다. 지금 얼마 남지않은 여생, 가능하다면 주체사상을 더 알기 쉽게 정리하여 조국 인민에게 남기고 싶다. 그리고 동족상잔의 참화를 피하고 조국의 평화통일을 실현하기 위하여 있는 힘을 다하고 싶다. 

여기는 가까운 사람이 없다. 겉으로 다 가까운 사람이지만 이 체제의 감시속에서의 교제이다. 그러나 세상이 달라지면 진리를 지지하여 나설 사람은 얼마든지 있다고 생각한다. 

3. 거사는 심중히 하기 바란다. 

(북한은) 무력을 강화하기 위하여 전력을 다하여 왔다는 것, 사람들이 다년간 오염되고 기만당하여 왔다는 것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 사람들의 머리가 굳어졌다. 경제는 파탄되었으나 아직 민심이 일정한 리념을 가지고 이 통치의 부당성을 비판하여 나설 정도로 성숙되지는 못했다. 내부적으로 전복(김정일 정권을 뜻하는듯)은 시기상조라고 본다. 

4. 잠수함 사건을 계기로 힘을 시위하였고, 미사일 시험을 하려 했으나 세계 여론이 나빠지자 중지했다. 천백배로 보복하겠다고 선포하였는데 그렇게 하지 못해 어떻게 체면유지할 것인가 하여 미국과 담판하려고 한다. 미국에 미사일 시험중지와 간첩 석방을 조건으로 잠수함 인원들의 시체만이라도 넘겨받으면 보복 않겠다고 떠들어 체면유지나 할 것으로 생각한다. 

(남쪽에대한 제안으로) 잠수함 사건을 계기로 북의 침략위협을 국민들 속에 대대적으로 선전하여 주사파의 매국 배족적 오류를 비판하는 분위기를 조성할 것. 이와 함께 가짜 주체사상, 가짜 사회주의, 허위로 충만된 북의 정치진상을 폭로할 것. 

잠수함 사건 가지고 회담하자는 것, 4자회담 참가 가능성 있다는 것 다 거짓임. 절대 기대 걸지 말 것. 회담에 응하지도 말 것. 시간벌기다. 신축성 의거하여 장기집권에 이용할 것임. 

5. 명년(97년) 7월에 가서는 인사 문제를 단행할 것이 예견됨. 그러면 할 일 없게 됨. 지금 위치에서 찧어지면(쫓겨나면) 외국 출장도 불가능하고 손님 만나는 것도 다 중지되게 됨. 그때가서 더 살 필요 없다고 보기 때문에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봄.

1996년 11월 13일 황장엽이 작성한 글

1. 정치적 직위는 절대 바라지 않는다는 것, 정치적 직위를 탐내어 처지를 바꾸고 가족을 희생시키는 비인간적인 행동은 할 수 없으며, 또 그런 오해를 받을 수 있는 일도 할 수 없다는 것. 

지금까지 정직하고 성실하게 살아왔으며, 조금도 다른 사람들에게 폐를 끼치는 이기적 행동은 하지 않았다는 것. 이 원칙을 지켜야 한다는 것. 그러나 우리 민족을 전쟁의 참화에서 구원하고 나라의 평화통일을 앞당길 수 있다면, 그리고 세계 역사발전에 도움이 된다면 다만 자기 생명을 버리는 것은 더 말할 것도 없고, 가족과 동지들의 가슴아픈 희생까지 각오하고 있다는 것. 

(한국으로 귀순하면) 무엇을 할 수 있겠는가. 전쟁을 피하고 평화통일을 실현하기 위해 대표부(무슨 대표부인지 명확치 않음) 고문으로 되어 이름을 내지 않고 학생운동, 노동운동을 바로잡고, 사람들을 가짜 사상의 영향에서 벗어나 조국통일과 번영을 위해 옳게 싸워나가도록 이끌어주는 일.

황장엽 친필서신 복사본.(윤희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