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장엽, 망명 후 작성한 진술서 전문(中), "나는 北을 버렸다"
황장엽, 망명 후 작성한 진술서 전문(中), "나는 北을 버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노동당원으로 50여년간 성실히 일했다…나는 정치에서 실패한 사람"
"노동자·농민이 굶주리는데 '이상사회' 건설했다는 사람들 제정신 아니다"

[편집자 주] 북한 노동당 서기 황장엽(黃長燁)은 1997년 1월 2일에 대한민국에 망명 귀순했다. 북한을 유지하는 사상체계인 주체사상을 확립한 황 씨는 김일성의 사망(1994년 7월 8일) 후 3년도 채 지나기 전에 주중 한국대사관에 망명을 신청했다. 황 씨는 함께 귀순한 김덕홍(金德弘) 씨를 통해 망명에 대한 자신의 결심을 글로 정리해 한국인 망명 중개인 이연길 씨에게 전달했다. 북한민주화촉진협의회 회장인 이연길 씨는 황 씨와 직·간접적으로 접촉을 유지하면서 황 씨의 귀순과정에서 결정적 역할을 했다.

황 씨가 귀순 직전(1997년 1월 2일)에 작성한 글을 비롯해  1997년 2월 12일 주중 한국대사관에서 귀순 소감을 담은 자필 진술서, 귀순 두 달 전인 1996년 11월(10일, 13일, 15일)에 남긴 메모 등에는 지금은 사망한 김정일에 대한 비판과 지금과 같이 식량난에 허덕이는 북한 실정, 남북통일에 대한 자신의 견해, 북한을 다루기 위한 남한의 전략 등이 담겨있다. 황 씨가 손글씨로 쓴 글들을 상·중·하로 펜앤드마이크(PenN) '현대사 자료실'에 게재한다.  

황장엽.(연합뉴스 제공)

1997년 1월 2일 주중 한국대사관에 망명 신청 후 황장엽 씨가 1997년 2월 12일 쓴 귀순 소감 전문(全文)

나는 50여년간 조선 로동당원(노동당원)으로서 성실히 일하여 왔다. 뿐만 아니라 조선 로동당(노동당)과 그 령도자(영도자)의 두터운 사랑과 배려를 받아왔다. 따라서 조선로동당과 그 령도자들에 대하여서는 감사의 정이 있을 뿐 사소한 다른 의견도 없다. 또 지금 공화국이 경제적으로 좀 난관을 겪고 있다하지만 정치적으로 잘 단결되여 있기 때문에 공화국이 붕괴될 위험성은 없다고 생각한다. 

이러한 조건에서 내가 모든 것을 버리고 남으로 넘어 갈 것을 결의하게 되였다는 것을 알게되면 나의 가족부터 시작하여 내가 미쳤다고 평가할 것이다. 나 자신 자기가 미쳤다고도 생각할 때가 적지 않다. 

그러나 나만 미쳤겠는가 하는 것이다. 민족이 분렬(분열)된지 반세기가 넘었는데 조국을 통일한다고 떠들면서도 서로 적으로 간주하고 있으며 심지어 상대 편을 불바다로 만들겠다고 떠들고 있으니 이것을 어떻게 제정신을 가진 사람들의 행동이라고 볼 수 있겠는가. 

또 로동자(노동자) 농민들이 굶주리고 있는데 로동자 농민을 위한 리상사회(이상사회)를 건설하였다고 떠드는 사람들을 어떻게 제정신을 가진 사람이라고 볼 수 있겠는가. 한편 민족의 적지않은 부분이 굶주리고 있는데 이에 대하여서는 관심이 없이 시위만 벌이고 있는 사람들의 생각도 저로서는 리해(이해)하기 어렵다. 

고민하고 또 고민한 끝에 결국 우리 민족을 불행으로 구원하기 위한 문제를 좀더 넓은 범위에서 협의하고 싶은 심정에서 북을 떠나 남의 인사들과 협의해 보기로 결심하였다. 나는 내 운명에 대하여는 시대의 흐름에 맡기고 나의 행동의 평가는 역사에 맡기려고 한다. 나의 여생은 얼마남지 않았다.

나는 정치에서 실패한 사람이다. 나는 어느 편에 서서 한몫하려는 생각은 조금도 없다. 또 오래 살고 싶지도 않다. 가족들은 내가 오늘로 이 세상을 떠났다고 생각해주기 바란다. 가능하면 마지막 순간까지 남과 북의 화해와 통일에 도움을 주고 싶을 뿐이다. 

이번 일본을 방문하여 총련의 존경하는 벗들이 극진히 환대하여준 데 대하여 감사히 생각하고 미안한 마음 비길 데 없다. 나를 아는 모든 벗들은 내가 죽었다고 생각하여 주기 바란다. 중국에서 일을 일으켜 내가 가장 사랑하는 중국 벗들에게 폐를 끼친데 대하여 죄송스럽게 생각한다. 

황장엽 친필서신 복사본(윤희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