佛크리스마스시장 총격 4명 사망-11명 부상…"이슬람 테러 추정"
佛크리스마스시장 총격 4명 사망-11명 부상…"이슬람 테러 추정"
  • 조준경 기자
    프로필사진

    조준경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8.12.12 11:00:59
  • 최종수정 2018.12.12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랑스 스트라스부르 총격사건 [연합뉴스 제공]
프랑스 스트라스부르 총격사건 [연합뉴스 제공]

프랑스 동부의 독일 접경지인 스트라스부르 시내 중심부에서 11일(현지시간) 총격 사건이 발생해 4명이 숨지고 11명이 다쳤다고 AP·로이터 통신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이번 사건은 매년 수십만 명의 관광객이 찾는 크리스마스 시장 근처에서 발생했다.

용의자는 경찰과 총격전을 벌인 뒤 도주했다.

경찰은 용의자의 신원을 스트라스부르 태생의 셰카트 셰리프(29)로 확인했다.

크리스토프 카스타네르 프랑스 내무부 장관은 총격범이 보안기관에 알려진 인물이었다고 밝혔고, 스트라스부르 지방정부는 용의자가 정보기관의 감시목록에 올라 있었다고 설명했다.

사망자 숫자도 정확히 집계되지 않고 있다. 경찰 관계자와 현장 의료 요원들은 4명이라고 확인했으나 지방정부는 2명이라고 발표했다.

부상자 역시 현지 언론에 따라 11명에서 12명으로 보도되고 있다. 이중 약 절반은 위중한 상태로 알려졌다.

프랑스 대테러 전담 검사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테러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건의 배후를 자처하는 단체는 아직 나타나지 않은 가운데 지하디스트(이슬람 성전주의자) 웹사이트를 감시하는 미국의 인터넷 사이트 정보그룹은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 지지자들이 자축하고 있다고 밝혔다.

프랑스에서는 2015년 11월 파리 테러 사건으로 130명이 숨지는 등 앞서 이슬람 테러 사건이 발생한 바 있다.

지난 2016년 12월 독일 베를린 크리스마스 시장에서도 이슬람 원리주의자가 트럭을 몰고 돌진해 12명이 숨졌다.

조준경 기자 calebca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