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홍문종 "분당 안 한다…복당파도 탄핵 관련해 사과하길 원해"
野홍문종 "분당 안 한다…복당파도 탄핵 관련해 사과하길 원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非朴, 최소한 '탄핵 당시 잘못생각' 사과를…親朴, 대통령 못지킨 죄도 커"
'朴 옥중 지침 있었나' 물음에도 "지금 '탈당해서 당 만들라' 말씀은 안해"
"이미 신당 실체 바깥에 있다" 언급은 현존 태극기집회 활동 가리킨 듯
"김무성과 회동 이유, 바른미래도 조원진도 들어와 통합하잔 거였다"
"박근혜 前대통령, '이대로는 안 되고 보수가 이땅 중심 돼야' 생각해"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이 12월1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인사동 펜앤드마이크(PenN)마이크 사무실을 방문해 정규재 PenN 대표이사 겸 주필과의 인터뷰를 진행하는 모습.(사진=PenN)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이 12월1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인사동 펜앤드마이크(PenN)마이크 사무실을 방문해 정규재 PenN 대표이사 겸 주필과의 인터뷰를 진행하는 모습.(사진=PenN)

이른바 '친박(親박근혜) 신당설'의 진원지로 거론돼 온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경기 의정부시을·4선)이 11일 기존 언론에 알려진 "이미 신당의 실체가 바깥에 있다"는 발언의 진의(眞意)를 해명했다. 그는 "분당(分黨)을 저희가 원하지는 않는다"고 누차 밝혔다.

홍문종 의원은 이날 서울 종로구 펜앤드마이크(PenN) 스튜디오에서 정규재 대표 겸 주필과 가진 대담에서 '지금 분당하면 몇분이나 당에서 나올 수 있느냐'는 취지의 질문에 "상황이 어떻게 되느냐가 중요하다. 도저히 이분들이, 우리(친박)가 '대통령 못 지켜드려서 죄송합니다' 한 것처럼 (해 주지 않으면…)"이라면서도 분당에 대해 부정적 견해를 분명히 했다.

그가 인터뷰 도중 우파계열 정당이 공화(共和)를 표방해야 한다는 취지의 주장을 하자 정규재 대표는 '분당하시면 그 당 이름에 공화가 들어가느냐'고 거듭 물었다. 홍 의원은 이에 "저 분당 안 한다고 그러는데 자꾸 분당한다고 그러시니 억울하다"며 웃어보이기도 했다.

홍 의원은 당 내홍 자제 촉구와 반문(反문재인) 연대론에도 공감하며 이른바 '대오정렬'을 강조했다.

그는 "그날(지난 11월29일) 김무성 전 대표하고도 같이 계셨고 하지만, (정규재)주필이 말씀하시기를 바깥에 나가서 문재인과 싸움해야 할 때지 우리가 안에서 싸울 때가 아니지 않느냐, 100% 동의한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오정렬이 안 되면 오합지졸이 된다는 게 문제"라고 밝혔다.

그러나 '친박 중심의 대오정렬을 추구하느냐'는 취지의 질문에는 "그렇게는 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한발 물러섰다.

특히 '대오정렬을 위해서 당을 만드시냐'는 물음에는 "당이 이미 바깥에 있다"며 "그분들이 지금 이 한국당 안에 있는 사람들을 정죄(定罪·죄가 있다고 단정함)하겠다고 해서, 이른바 친박이었던 사람들까지도 '저렇게 비열한 놈이고 책임 안 진 놈이고 대통령 위해서 뭘 안 하는 놈들이니 다 처단해야 한다'고 하며 이미 밖에 나와 있다"고 설명했다.

일부 언론에서 보도한 "이미 신당의 실체가 바깥에 있다" 발언은 신당 창당의 기반을 이미 당 밖에 마련해뒀다는 취지가 아니라, '친박 신당은 이미 시도된 것'이라고 평가한 것이었음을 짐작할 수 있다.  

홍 의원은 '당 밖에 있다'고 지칭한 주체에 대해 "대한애국당만이 아니고, '태극기 세력'이라는 게 10갈래가 있다고 하지 않느냐"면서 "아무튼 자기들끼리의 모이는 실체가 있고, 제게도 연락을 하곤 한다"고 설명했다.

다만 "예컨대 바깥에서 무언가 하겠다는 분들이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도 같이 했으면 좋겠다'고도 하지만, 조원진을 대표로 하는 모임이라고는 얘기하고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분당 후 애국당행(行)'을 가정한 질문에도 "조원진 의원의 애국당으로 들어가지 않는 건 확실하다"고 못박았다.

홍 의원은 "전 그날(11월29일) 김무성 전 대표와도 만난 이유 중 하나가 '(한국당에) 바른미래당도 들어오고 조 의원도 들어오라. 그리고 우리가 통합하자. 그래야 우리의 미래가 생길 것 아니냐'였고, 그렇게 이야기한 사람"이라고 강조했다. 탈·분당보다는 한국당을 뿌리로 둔 세력들의 통합에 무게를 실은 것이다.

그는 앞서 김무성 전 대표 등과의 회동 이후에도 자신이 '비박(非朴)계 복당파'에 양보를 요구하고 있는 '탄핵 스탠스'가 어느 정도인지를 이날 밝히기도 했다. "잘못했을 땐 잘못했다고 얘기해야 한다"고 예를 들면서, "김대중 전 대통령이 노태우 전 대통령에게 20억원을 받았는데 '잘못했다. 그때 상황이 그럴 수밖에 없었어서 하는 수 없이 받았다'는 투로 말씀했었는데 저도 (복당파는) '우리가 생각하기에 탄핵할 수밖에 없는 느낌이었다. 지금 생각해 보니 탄핵을 잘못한 것같다' 최소한 이 정도라도 해 달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탄핵 책임론에 죄송하다고 사과하는 순간 바로 책임을 묻게 되지 않겠느냐'는 지적에는 "그렇게 되면(사과를 하면) 그 이후 책임을 물으면 안 되죠. 그러면 (비박뿐만 아니라) 친박도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친박은) 대통령을 못 지켜드린 죄가 탄핵한 죄만큼 크다"는 인식을 거론했다.

홍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으로부터 옥중 지침같은 것이 나왔느냐'는 물음에는 "대통령께서 나라 걱정을 많이 하시는 건 사실이고 바깥에서 움직이고 있는 것들에 대해 굉장히 잘 알고 있다"면서도 "지금 대통령께서 '탈당해서 당 만들어라' 말씀하고 있지는 않다. 제가 알기로는"이라고 답변했다.

그는 다만 "대통령께서 워낙 구체적으로 잘 말씀을 안 하시고 은유적으로 하시는데, 저희가 느끼기에는 '이대로 가서는 안 되겠다'는 느낌을 가지신 걸로 생각한다"고 짐작했다. 아울러 "지금 대통령께서 우리가 보수를 다시 살려야 하고, 보수가 이 땅의 중심, 우익이 중심이 돼야한다(라고 생각하신다)"고 덧붙였다.

한기호 기자 rlghdlfqj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