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플러스 5200만명 개인정보 노출"...서비스 조기 폐쇄
"구글플러스 5200만명 개인정보 노출"...서비스 조기 폐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글 소셜네트워크 서비스(SNS) '구글플러스'에서 대규모 개인정보가 노출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구글에 따르면 지난달 구글플러스에서 5200만명 이용자 정보가 소프트웨어 버그(오류)로 인해 앱 개발자 등 제3자에게 수일간 노출됐다.
 

구글 플러스


구글은 블로그 포스트에서 "11월 중 6일간에 걸쳐 구글 플러스 기본코드 업데이트 과정에서 사용자 이름, 이메일 주소, 실거주지 주소, 직업, 나이 등 개인정보가 노출됐다"면서 "이는 대중에 노출된 것은 아니지만 앱 개발자 등 제삼자가 해당 정보에 접근할 수 있게 됐다는 의미"라고 밝혔다.

정보 도용 등 이용자 피해 유무는 알려지지 않았다. 구글은 피해를 입은 이용자에게 메일 등을 통해 별도 고지할 방침이다.

구글은 재발 방지책을 더 철저하게 만들기 위해 소비자 버전의 구글 플러스 서비스를 당초 예정보다 5개월 이른 내년 4월 폐쇄하기로 했다. 더버지와 워싱턴포스트는 “구글이 구글플러스 소비자 버전 서비스를 예정보다 5개월 빠른 내년 4월 폐쇄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구글은 지난 10월 소프트웨어 결함으로 인한 구글 플러스의 사용자 정보 노출 사고를 인정한 바 있다. 당시에는 사용자 수가 50만 명으로 국한됐다.

워싱턴포스트는 구글 최고경영자(CEO) 순다르 피차이가 11일 의회 증언을 앞둔 상황에서 정보 유출 사실이 드러나 의회의 진상조사 요구가 한층 거세질 것으로 전망했다.

이세영 기자 lsy215@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