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부총리 떠나는 김동연 "일자리-소득분배 개선되지 않았다"
경제부총리 떠나는 김동연 "일자리-소득분배 개선되지 않았다"
  • 윤희성 기자
    프로필사진

    윤희성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8.12.10 13:24:29
  • 최종수정 2018.12.10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연합뉴스 제공)

34년 공직생활을 마감한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문재인 정부에서 일했던 지난 1년 6개월을 평가하며 어려워진 경제 상황에 대해 언급했다. 

10일 김 부총리는 기재부 내부 직원들에게 전하는 이임사에서 "지난 1년 6개월간 우리 경제와 민생만 보고 일했지만 일자리가 많이 늘지 못했고, 소득분배가 크게 개선되지 못했다"며 "실직의 공포와 구직난에 맞닥뜨린 근로자와 청년, 생존의 위협을 느끼는 자영업자, 나아지지 않는 경영성과에 늘 걱정하는 기업인의 어려움을 생각하면 가슴이 먹먹하다"고 밝혔다.

또 그는 "정부 내 의견 차이에 대한 이야기도 일부 있었지만, 제 일에 있어 가장 중요한 준거 틀이었고,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했다"며 "오늘 감사하는 마음으로 기획재정부를 떠나 이제 평범한 소시민의 한사람으로 돌아간다"고 덧붙였다.

김 부총리는 후배들을 위해 공직자가 가져야 할 용기를 강조하며 의미심장한 발언도 했다. 그는 "경제 상황이 녹록지 않다. 어려움은 상시화될 것"이라며 "이런 상황을 국민들께 그대로 알려주고 고통 분담을 요구하는 인기 없는 정책을 펼 수 있는 진정한 용기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김 부총리는 "용기는 실력이 뒷받침되는 자기중심이 서야 나온다"면서 "논란과 비판이 있더라도 자기중심에서 나오는 소신을 펴야 한다. 소신대로 할 수 없을 때 그만두겠다는 것은 작은 용기다. 그런 상황에서 자신을 바치는 헌신이야말로 큰 용기"라고 말했다. 

또 그는 "정책의 출발점은 경제 상황과 문제에 대한 객관적 진단"이라며 "그 토대 위에서 일관되고 시장에서 예측할 수 있는 정책을 만들고 집행하도록 노력해야 경제 주체들의 경제하려는 동기가 살아난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의 후임인 홍남기 부총리는 이날 오후 4시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고, 임기를 개시하며 11일 취임식을 연다.

윤희성 기자 uniflow8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