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튼 “북한이 비핵화 시작하면 제재완화 할 수 있다”...美 대북정책 변화하나?
볼튼 “북한이 비핵화 시작하면 제재완화 할 수 있다”...美 대북정책 변화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차미북정상회담은 김정은에게 주는 또 한 번의 기회”

존 볼튼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6일(현지시간) 2차 미북정상회담은 김정은이 약속을 지킬 수 있는 ‘또 한 번의 기회’라며 북한이 지난 수십 년 동안 되풀이해왔던 ‘비핵화 의지가 있다’는 말을 행동으로 보일 것으로 촉구했다. 특히 그는 이날 인터뷰에서 북한이 비핵화 과정을 시작하면 대북제재를 해제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혀 주목된다.  

볼튼 보좌관은 이날 미국 공영 라디오 NPR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했던 약속들에 부응할 수 있는 기회를 주고 싶어한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을 위해 문을 열어놨고, 북한은 그 문을 통해 안으로 걸어 들어올 필요가 있다”고 했다.

그는 “이는 북한체제에서 유일한 의사결정권자인 김정은이 싱가포르에서 한 말을 이행할 또 한 번의 기회(one more chance)”라고 강조했다.

2차 미북정상회담 시기에 대해선 “(미북정상회담은) 내년 초쯤에 열릴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1차 미북정상회담이 잘 풀리지 않았는데 왜 2차 회담이라는 보상을 주느냐’는 질문엔 “나는 트럼프 대통령은 2차 미북정상회담을 김정은에게 주는 상으로 여긴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대답했다.

그는 “문제는 단순히 북한이 무슨 말을 하느냐가 아니다. 우리는 북한이 핵 프로그램을 포기할 의지가 있다고 말하는 것을 수십 년 동안 들어왔다”며 “우리가 보고 싶은 것은 (말이 아니라) 행동”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가 북한이 행동하는 것을 보게 되면 경제적 제재를 제거하는 것도 볼 수 있을 것(when we get performance then we can look at removing the economic sactions)”이라고 덧붙였다.

대북 초강경파로 분류되는 볼튼 보좌관의 이날 발언은 비핵화 성과와 대북제재 해제를 연관지어 언급한 것으로 드문 일이어서 주목된다. 다만 그는 제재 해제에 필요한 구체적인 비핵화 요건은 언급하지 않았다. 트럼프 행정부는 지금까지 ‘완전한 북한 비핵화’가 선행돼야 경제제재를 해제할 수 있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마지막으로 ‘김정은에게 또 한번의 기회를 준다고 했는데 2차 미북정상회담에서 마지막 기회는 무엇이 될 것 같으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무슨 일을 할지에 대해서는 예단하지 않겠다”며 “김정은은 아직 회담장 안에 있지 않다. 우리는 그것(회담)이 일어나는 것을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했다.

그는 “폼페이오 장관이 미국 중간선거가 끝난 직후 2차 미북정상회담 준비를 위해 북한과 만날 약속을 잡았지만 북한이 이를 취소했다”고 했다.

앞서 볼튼 보좌관은 지난 4일 워싱턴에서 열린 ‘월스트리트저널 최고경영자(CEO) 협회’ 연례 토론회에서 북한이 싱가포르에서 한 약속을 지키지 않아 트럼프 대통령이 2차 미북정상회담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과의 만남을 싱가포르에서 한 약속의 실현 방안을 논의하는 ‘생산적’ 기회로 생각하고 있다는 설명이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다음은 볼튼 보좌관의 NPR방송 중 북한관련 부분 원고 전문이다.

Transcript: NPR's Interview National Security Adviser John Bolton

One other thing I want to ask about, ambassador, and it's issue in which China is deeply implicated, and that is North Korea. You said the other day that you thought a second summit between Kim Jong Un and President Trump was needed, and your reason was because North Korea did not keep commitments that it made in the first summit. If they're not keeping their commitments from this first summit, what makes it seem that a second summit would be productive?

Well, I think President Trump is trying to give the North Koreans a chance to live up to the commitments they made at the Singapore summit. He's held the door open for them. They need to walk through it and this is one more chance for Kim Jong Un, who is the, really, the only decision maker that matters in the North Korean system, to deliver on what he said in Singapore. And that, it's possible I think sometime after the first of the year.

But why would you reward him with another summit if the first summit didn't work out?

Well, I don't think the president views it as rewarding him. The issue is not simply what North Korea says. We've heard them say for decades that they're willing to give up their nuclear program. What we need to see is performance. And when we get performance then we can look at removing the economic sanctions.

And when you say one more chance, would that be a last chance then, the second summit?

Well, I'm not going to prejudge what the president may do. We don't have Kim Jong Un in the room yet. And we need to see that happen. We had a meeting scheduled. Secretary of State Pompeo had meetings scheduled right after our election to begin the preparations for the next summit. The North Koreans canceled.

Ambassador Bolton, thanks for the time, really appreciate it.

Glad to be with you.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