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내부행사 취소, 김정은 답방논의' 보도에 靑 "실장·수석과 점심 한 것"
'文 내부행사 취소, 김정은 답방논의' 보도에 靑 "실장·수석과 점심 한 것"
  • 한기호 기자
    프로필사진

    한기호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한기호 정치사회부 기자(경력직)

  • 최초승인 2018.12.07 13:34:58
  • 최종수정 2018.12.07 16:09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일보 "반차 중이던 임종석도 복귀한 회동"…靑 "北문제 거론 안됐다"
靑은 '北에서 소식 안왔다'하지만…안팎에서 김정은 답방 임박 시그널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후 '반차' 중이던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등 핵심 참모들을 예고 없이 소집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연내(年內) 답방' 관련 준비 상황을 논의했다는 보도가 나오자, 청와대는 회동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북한 문제는 의제가 아니었다는 취지로 부인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비서관은 7일 오전 조선일보의 보도에 관해 출입기자단에 메시지를 보내 "어제 대통령과 실장·수석 점심이 있었지만 북한 문제는 아예 거론조차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윤영찬 수석은 "순방을 다녀온 대통령께서 보좌진과 식사를 한 것이고 선약이 있었던 몇분 수석은 참석을 못했다"며 "대통령께서 순방 후 국내 상황을 보고받고 특정 주제 없이 자유롭게 의견을 교환했다"고 부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월22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월22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앞서 조선일보는 이날 문 대통령의 김정은 답방 논의 긴급회동 보도에서 "이 때문에 이날 '반차'를 쓴 임 실장은 급히 청와대로 복귀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당초 예정됐던 비서실장 주재 수석·보좌관회의와 기조회의 등 내부 정례 행사도 줄줄이 취소됐다"고 밝힌 바 있다.

이 신문은 "정부는 문 대통령이 4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담 등 해외 순방에서 돌아온 직후 김정은이 12월 12~14일 서울을 방문토록 요청하는 공식 초청장을 북한에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며 "정부는 최근 답방과 관련해 수차례 남북 접촉을 갖고 이 문제를 논의했다. 이 과정에서 북측으로부터 연내 답방에 대해 긍정적인 답변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고 부연했다.

또한 청와대 국가안보실은 이날 주한 미국 대사관의 고위 관계자와도 김정은 답방 일자와 관련한 논의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 소식통은 "김정은 답방이 임박했다는 시그널이 이날 곳곳에서 감지됐다"고 이 신문에 말했다.

청와대는 6일까지 공식적으로는 "북한으로부터 소식이 오지 않았다"고 했다. 그러나 정부·여당 안팎에선 "김정은 답방 일자가 사실상 정해졌지만 경호 문제 등을 고려해 남북이 발표 시기를 조율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수령의 동선(動線)을 극비로 취급하는 북한 체제 특성 때문에 날짜가 확정되고도 청와대가 발표를 늦추고 있을 것이라는 지적도 있다.

한편 청와대가 오는 12~14일 서울 남북정상회담 개최를 제안한 것은 12월 중순부터 김정일 사망 7주기(17일), 김정숙(김정은 조모) 101회 생일(24일) 등 북한 김씨 일가 기념일들이 유난히 몰려 있다는 점을 고려한 것이며, 북측은 "긍정적으로 검토해 보겠다"는 답변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정해진 것이 없다'는 게 여전히 공식 입장이나, 국가정보원-통일전선부 간 핫라인 협상을 통해 김정은 답방 시기에 대해 대략적인 공감대를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는 5일에도 김정은 숙소와 방문 후보지, 주요 일정과 프레스센터 마련 등 실무 준비를 위한 내부 회의를 연달아 열었다고 한다. 대통령 경호처 역시 김정은 답방을 전제로 한 도상(圖上) 훈련을 계속 진행 중이지만 구체적인 경호 계획은 아직 마련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기호 기자 rlghdlfqj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