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박·음식 대출…비은행 비중 30% 육박 '역대 최고'
숙박·음식 대출…비은행 비중 30% 육박 '역대 최고'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junpyo@pennmike.com www.facebook.com/junpyo24

  • 최초승인 2018.12.07 13:35:36
  • 최종수정 2018.12.07 13:3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금리 인상으로 부담 늘어날 전망

숙박·음식점업 대출 가운데 고금리·변동금리가 많은 제2금융권 비중이 30%에 육박해 역대 최고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7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숙박·음식점업 대출 잔액은 54조5585억원으로 1년 전보다 10.5% 증가했다.

이 중 제2금융권인 저축은행, 신협, 새마을금고 등에서 이뤄진 숙박·음식점업 대출은 16조3339억원으로 20.4% 늘었다. 

이처럼 비은행 예금 취급기관의 숙박·음식점업 대출 증가 속도가 더 빠르다 보니 비은행이 차지하는 비중은 29.9%로 전 분기보다 0.6%포인트 상승했다.

비은행 숙박·음식점업 대출은 2014년 3분기부터 전년 동기 대비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하고 있다.

반면 예금은행의 숙박·음식점업 대출은 2014년 3분기부터 2016년 1분기까지 두 자릿수 증가율을 보이다 2016년 2분기부터 한 자릿수로 하락했다. 지난해와 올해는 4∼6%대 증가율을 유지하고 있다. 

최근 경기가 좋지 않은 상황에도 영업을 해야 하는 숙박·음식업점 차주들이 은행 대출한도를 모두 채워 비은행으로 밀려난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온다. 2016년 초 은행권·주택담보대출 위주로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이 도입되며 풍선효과가 나타났다는 관측도 있다. 

문제는 향후 금리인상으로 숙박·음식점업 차주들의 부담이 커질 수 있다는 점이다. 

한국은행은 지난달 30일 기준금리를 1.75%로 0.25%포인트 올렸다. 여기에 미국도 추가적으로 정책금리를 올릴 것으로 보여 대출금리 상승 압력이 커지고 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