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김정은 18일 답방 간절히 바란다...만나면 업고 다니고 싶어”
박지원 “김정은 18일 답방 간절히 바란다...만나면 업고 다니고 싶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평화당 박지원 위원(연합뉴스)
민주평화당 박지원 위원(연합뉴스)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6일 김정은 연내 답방에 대해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김정은이 18일 답방할 가능성이 제기되는 것에 대해선 “18일 그렇게 오면 진짜 제가 만나면 업고 다니고 싶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지구상의 재앙인 북한 핵 문제 해결의 길로 성큼 다가가는 것”이라며 “김 위원장이 그렇게 간절히 바라는 경제제재 완화를 크리스마스 선물로 받을 수 있다는 말”이라고 했다.

그는 “저는 답방을 간절히 바란다. 김 위원장이 답방해야 모든 것이 풀려가는 것”이라고 답방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김정은 답방 시기에 대해선 “17일 날이 김정일 위원장의 기일이고, 그 후로 약 20일까지 북한은 연말을 정산하는 총화가 있다”며 “그렇기 때문에 어쩔는지 모르겠지만 18일 날 그렇게 오면 진짜 제가 만나면 업고 다니고 싶다”고 했다.

이어 “이번에는 진짜 전략적으로 김 위원장이 딱 답방을 해서 ‘봐라, 나도 전 세계인들에게 비핵화를 약속하지 않느냐. 그리고 트럼프 대통령 당신도 나에게 한 그 약속을 (지켜라), 그래서 만나자’ 이렇게 나가야 한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소수의 사람이 지금 (김정은은) 답방을 반대한다. 지구상에서 쫓아낼 수도 없고...”라며 “그래도 우리가 함께 살아야 한다”고 했다.

그는 김정은의 서울 답방이 성사되면 전 세계적인 톱뉴스가 될 것이라며 “세 차례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보다 (김 위원장의) 답방은 더 큰 뉴스가 될 것”이라고 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