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文대통령 요새 혼밥...집권 1년 지나 위험신호”
정동영 “文대통령 요새 혼밥...집권 1년 지나 위험신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6일 “문재인 대통령이 요새 혼자 밥을 먹는다”며 “위험신호다”라고 말했다.

정 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출연해 함세웅 신부의 이야기를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를 통해 들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청와대의 특별감찰반 전원교체 결정에 대해 “국민들의 눈높이에 안 맞는다. 집권 1년이 지나가면 귀가 닫힌다. 그게 문제다. 그건 위험신호다. 대통령이 어떻게 혼자 밥을 먹냐”고 반문했다.

이어 특별감찰반 비위에 대한 조국 민정수석 책임론에 대해 “공공기관장의 장, 친인척 비리를 감찰하는 사람들이 비위를 저지른 것”이라며 “거기에 지휘 책임이 있는 사람은 마땅히 책임을 져야 하는 것은 원론”이라고 했다.

정 대표는 “조국 수석이 대국민사과는 해야 하고 문재인 대통령으로서도 뭔가 조치는 있어야 한다”며 “사과 없이 그냥 지나가는 것은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고 했다.

조응천 민주당 의원이 이번 사태에 대해 ‘조국 수석이 책임져야 한다’고 말한 것에 대해서는 “1년 반 동안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이번에 처음 나왔다. 여당이라고 해서 전부 거수기나 전부 납작 엎드려 있는 하수인이 돼서는 안 된다”고 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