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문종 "박근혜 前대통령, 文정권에 대한 우려 깊어...현실정치 복귀는 어려울 것"
홍문종 "박근혜 前대통령, 文정권에 대한 우려 깊어...현실정치 복귀는 어려울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면회는 안 가봤지만 지금 정권이 다른 방향으로 가야한다는 우려가 깊다고 전해들어"
"김무성 의원은 '박 전 대통령 재판 촉구결의안' 진정성 보일려면 보수진영에 사과부터 해야"
"당내 박 전 대통령 불구속 재판 결의안 논의는 선거 입지 위한 정치적 제스처"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친박(친박근혜)계 핵심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은 6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금 정권이 다른 방향으로 가야한다는 우려가 깊다고 전해들었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날 오전 YTN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과 인터뷰를 통해 "박 전 대통령이 아무하고도 면회 안 하시기 때문에 면회는 안 가봤다"며 이와 같이 언급했다.

홍 의원은 이어 "박 전 대통령이 현실적으로 정치에 복귀한다든지 정치에 무슨 영향력을 끼친다든지 그렇게 하시기는 어려울 거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최근 비박계 김무성, 권성동 의원과 만나 '박 전 대통령 불구속 재판 촉구결의안'에 대해 논의했다는 보도가 나온 것과 관련 홍 의원은 "앞으로 선거에서 좋은 결과를 내기 위해서 당내에 다양한 의견이 하나가 되는 그런 계기를 마련해야겠다 그래서 아마 김무성 의원과 저를 오라고 했던 것 같다"며 "제가 그 자리에서 그분들한테 '그때 탄핵을 했던 것은 정말 미안하다. 보수진영에 잘못했다. 이렇게 밝히든지 해야 우리가 하나가 되지 않겠느냐' 이런 말씀을 드렸다"고 전했다.

또 홍 의원은 "하지만 김무성 의원은 '그것은 정치적 소신이기 때문에 그렇게 못한다' 이렇게 얘기했다"며 "지금 김무성 대표 만난다는 사실 자체만 가지고도 우리에 대해 뭐라고 비난하는 사람이 많은데 이분들과 어떤 일을 한다고 해도 상징적인 의미만 부여할 뿐 실질적으로는 진정성을 의심받을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홍 의원은 당내 박 전 대통령 불구속 재판 결의안 논의에 대해 "만약에 김무성 의원이 그런 일들을 추진한다면 원내대표나 다음 당대표 선거에 입지를 넓히기 위해서 정치적 제스처를 하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며 "이것은 국회에서 상징적으로 낸다고 할지라도 여권에서 동조하지 않으면 웃음거리밖에 되지 않고, 대통령을 두 번 죽이는 결과를 초래하는 것 아니냐 우려하는 분들이 많이 계시다. 이런 문제들에 대해선 신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