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군사합의는 핵폐기 과정...일부 反정부단체, 국론분열 말라"는 김진호 향군회장
"남북군사합의는 핵폐기 과정...일부 反정부단체, 국론분열 말라"는 김진호 향군회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호 재향군인회장. (사진 = 연합뉴스)
김진호 재향군인회장. (사진 = 연합뉴스)

김진호 재향군인회장이 5일 "9·19 남북 군사합의는 북한 핵 폐기를 위한 불가피한 과정"이라고 주장했다. 김 회장은 최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친북적 발언을 해 예비역 단체들의 규탄을 받고 있다.

김 회장은 이날 '일부 반(反)정부단체의 집단행동에 대한 입장' 자료를 내고 "9·19 군사합의에 대한 찬반 선택은 각자의 고유 권한임에도, 일부 단체에서 집단행동을 통해 국론분열을 조장하고 자극적인 용어로 공격하고 있다"며 "국군이 결정한 남북군사합의를 부정하는 것은 군을 불신하는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남북 군사합의를 '무장해제' 안보해체' 등으로 주장하는 것은 지나치다고 했다. 그러면서 "군사합의는 한·미가 긴밀히 협조해 결정된 것이며 제50차 한미안보협의회의에서 한·미 국방부 장관이 동의와 지지를 한 것이다"라면서 "이를 부정하면 한·미동맹을 무시하는 것"이라고도 주장했다.

앞서 대한민국국군예비역총연합(국군총연합) 등 우파 시민단체 회원 200여명은 4일 성동구 재향군인회관 앞에서 '종북좌향군인회 규탄 긴급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김 회장이 국군 무장해제와 남북 군사합의를 방관했으니 즉각 자리에서 물러나라고 요구하며 "김진호 재향군인회장의 말은 전체 예비역들의 목소리를 대변하지 않는다"고 했다. 집회 측은 입장문을 발표하고 "김 회장이 진정한 대한민국 재향군인 회장이라면, 적의 심리전 대변인처럼 말을 할 것이 아니라, 북한 김정은에 '핵을 포기하고 세습 독재체제를 종식하라'고 했어야 했다"고 주장했다.

입장문을 낸 김 회장과 달리, 집회가 벌어진 4일 재향군인회 측은 "집회 참석 인원은 재향군인회 소속도 아니고 너무 강경하다. 추가 대응이나 입장을 낼 예정은 없다"고 말한 바 있다.

재향군인회는 당초 친북적 발언과는 거리가 먼 단체였다. 그러나 최근에는 김 회장을 비롯한 재향군인회 지부 관계자들이 북한 교류 사업 토론회나 강연 등에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이에 일부에서는 이러한 입장변화를 두고 정부 지원 때문이라는 의혹도 제기하고 있다. 재향군인회 등 단체들은 매년 국가보훈처로부터 정부 지원을 받는다. 그런데 정부와 반대되는 목소리를 내면 지원이 끊길 수 있다는 분석에서 김 회장 등이 '눈치 보기 발언'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김 회장은 또 "국가 안보문제는 진영 논리에서 벗어나야 한다"면서 "국민의 생명이 걸려 있는 국가 안보문제를 놓고 집단행동으로 국민의 불안을 부추기는 행위는 결국 정부의 대북 협상력을 약화시킬 뿐"이라고 말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