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文정부, 北 어깃장놀음에 또 말려들어”
자유한국당 “文정부, 北 어깃장놀음에 또 말려들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예술단은 선전선동 최정예 요원...北 배짱부리기, 대한민국 길들이기는 文정부 책임”

자유한국당은 20일 북한이 현송월 삼지연과현악단 단장을 포함한 예술단 사전점검단의 파견을 전날 저녁 돌연 중지한 것과 관련해 “올림픽을 불과 20여일 앞두고 북한의 어깃장 놀음에 또다시 말려들었다”며 비판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북한 올림픽 참가에 대한 국내 반발여론을 의식한 북한의 배짱부리기, 대한민국 길들이기라면 그 책임은 문재인 정부에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 대변인은 “평창도 사라지고 올림픽도 사라지고 북한만 남아있는 형국으로, 오죽하면 평창 올림픽이 아니라 평양올림픽이라는 이야기가 나오겠느냐”며 “정부가 국내 반발여론은 의식해 북한에 무언가 다른 이야기를 했다가 북한의 반발을 부른 것이라면 그 내용 역시 소상히 국민에게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 대변인은 또 “이번 일은 문재인 정부가 국민여론과는 무관하게 북한의 장단에 보조를 맞춰 스포츠를 정치적으로 활용하고 한반도기 사용과 남북단일팀 구성을 밀어붙일 때 이미 예견되 일”이라고 꼬집었다.

전 대변인은 “예술단 파견은 선전선동을 가장 중요한 전략수단으로 삼는 북한에 있어서 최정예 요원의 파견과 같은 것”이라며 “이를 마치 순수 민간 예술 교류의 물꼬라도 트인 듯 포장하는 것은 우리 정부마저도 저들의 의도에 동조해주거나 어리석게 속아 넘어간 것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국민은 대한민국을 세계에 알리는 평창 올림픽이 되기를 염원하고 있다”며 “슬쩍 숟가락 얹는 것에 최소한의 감사도 모르는 북한의 행태를 보며 이제 올림픽에서 북한을 보고 싶은 국민은 아무도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