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대 유한킴벌리 초대회장 별세…딸 이혜정 “내겐 교과서 그 자체”
이종대 유한킴벌리 초대회장 별세…딸 이혜정 “내겐 교과서 그 자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용티슈 크리넥스', '뽀삐 화장지'를 국내 처음 도입해 출시
딸인 요리연구가 이혜정씨, 여러 방송서 부친에 대한 존경심 드러내와

한국 제지산업의 선구자로 불리는 이종대 유한킴벌리 초대회장이 지난 27일 오후 별세했다. 향년85세이다.
 

이종대 유한킴벌리 초대회장[유한킴벌리 제공]


경북대 물리학과를 졸업한 고인은 엔지니어 출신으로, 1967년 유한양행 제지기술 부장으로 입사했고 1970년 유한킴벌리 창립을 주도했다.

그는 '미용티슈 크리넥스'와 '뽀삐 화장지'를 국내에 처음 도입해 출시했다.

또한 제지 플랜트를 국내에서 처음으로 직접 설계해 1970년대에 남미와 유럽으로 수출하기도 했다.

이후 유한킴벌리 부사장, 사장, 회장을 지냈으며 한국제지공업연합회 회장 등을 역임하며 국내 제지산업 발전에 힘써왔다.

1984년에는 공익 캠페인 '우리강산 푸르게 푸르게'를 도입하기도 했다.

이종대 초대회장은 한국 수출산업과 산업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대통령 표창, 국무총리 표창, 석탄산업훈장, 철탄산업훈장 등을 받았으며 1997년에는 동양인으로는 처음으로 미국에 있는 '세계제지업계 명예의 전당'에 입성한 바 있다.

자녀로는 이석우(사업)·재우(주식회사 키친스토리 이사)씨와 '빅마마'로 알려진 요리연구가 이혜정씨가 있으며, 대한여성성의학회 회장이자 전 영남대 의대 교수인 고민환씨가 사위다.

요리연구가 이혜정(62)은 과거 여러 차례 방송을 통해 자신의 부친인 이종대 초대회장에 대한 존경심을 드러내왔다. 이혜정은 지난 6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내가 세상에서 제일 사랑하는 아버지. 정말 감사하다”며 부친에게 고마움을 전하기도 했다. 또 “그분의 인생을 닮고 싶다. 나에게는 살아 있는 교과서 그 자체였다”며 “‘그런 딸이 있어 내 인생이 나쁘지 않았어’라고 듣고 싶다”는 바람도 전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30호실이다. 발인은 30일 오전 8시, 장지는 안성 천주교 공원묘지다. ☎ 02-3010-2230.

이세영 기자 lsy215@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