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매독 신규 감염자 1500명 넘어설 듯...성병 예방및 관리에 '구멍'
올해 매독 신규 감염자 1500명 넘어설 듯...성병 예방및 관리에 '구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대 미성년자 매독 감염도 늘어...교육-예방 인식 미흡
성매매방지특별법 이후 음지의 성매매 업소 관리 부족 지적도

올해 매독 신규 감염자가 1500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는 등 성병 환자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특히 10대 미성년자의 매독 감염도 늘어나고 있다. 이에 따라 성병 예방 및 관리 상태가 위험 수위에 도달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27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정부가 전수감시 중인 매독 1기는 2013년 566명에서 2018년 11월 현재 1415명으로 급증했고 올해는 매월 평균 100명 이상 보고되고 있어 연말까지 1500명을 넘을 것으로 보인다. 매독 2기(11월 현재 607명)까지 합하면 이미 2000명을 넘어섰다.

매독 환자는 20대와 30대가 각 472명, 334명으로 전체 연령대의 57%에 달했다. 특히 10대 감염도 꾸준히 늘고 있어 2013년엔 10대 매독 1기 감염이 52명에 불과했지만, 올해는 11월까지 91명이 신고됐다.

성병 감염이 급증하고 있는 가장 큰 원인으로는 교육과 예방 인식이 아직도 과거 수준을 벗어나고 있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실제 서울, 경기, 광주, 전북 등에서는 동성애-동성혼을 정상이라고 가르치고 있는(성적 지향 등의 이유로 차별받지 않을 권리) '학생인권조례'를 제정해 논란이 일고 있다.

또한 일각에선 성매매방지특별법 금지 이후 음성화된 성매매 업소도 성병 예방 및 관리의 사각지대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한편 에이즈 감염인도 매년 증가하는 추세로 2017년 한 해동안 1191명의 신규 감염인이 발생했다.

더 큰 문제는 에이즈가 이성간 성접촉보다 동성간 성접촉에 의한 감염이 더 많다는 것이다.

지난 8월 대한내과학회지에 따르면 연세의대 감염내과 김준명 교수 등 국내 7개 의과대학 공동 연구팀은 2006년 12월부터 올해 1월까지 18세 이상 에이즈 감염인 1474명을 대상으로 감염 경로에 대한 역학조사를 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당시 연구팀은 국내에서 동성간 성접촉으로 볼 수 있는 에이즈 감염이 전체의 61.1%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했다. 이 중 18∼29세 에이즈 감염자 291명 중에는 동성간·양성간 성접촉이 71.5%나 됐으며 18∼19세에서는 92.9%에 달해 10대와 20대에서 동성간 성접촉이 크게 늘어나는 추세를 보였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