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까진 국정과제 설계했다"는 文 "이제 다 잘사는 '포용국가' 만들겠다"
"지금까진 국정과제 설계했다"는 文 "이제 다 잘사는 '포용국가' 만들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대통령직속 정책·자문기구와 오찬간담회서 "이제부턴 국정성과 구현자 돼달라"
"대입제도 개편 합리적 대안 제시했다" "정의로운 토양에 번영의 나무 심으려 노력했다"
"포용적성장-사람중심, 文정부만 특별히 동떨어진 고민 아니라 全세계 공통" 자평

'준비된 대통령'을 대선 구호로 내걸고 집권 1년 6개월을 넘긴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지금까지 국정과제를 설계했다"는 취지의 언급을 내놨다. 이제부터는 이른바 '다 함께 잘 사는 포용국가'를 만들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30분부터 청와대 집현실에서 열린 정책기획위원회를 비롯한 국정과제를 추진하는 직속기구 및 대통령 자문기구 위원들과 함께한 오찬 간담회에서 "지금까지 각 위원회가 국정과제의 큰 지도를 그려줬다. 이제 정부가 해야 할 일은 그 지도에 따라 다 함께 잘 사는 포용국가를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전 청와대 집현실에서 정책기획위원회를 비롯한 국정과제를 추진하는 직속기구 및 대통령 자문기구 위원들과 함께한 오찬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전 청와대 집현실에서 정책기획위원회를 비롯한 국정과제를 추진하는 직속기구 및 대통령 자문기구 위원들과 함께한 오찬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그동안 국정과제위원회와 대통령 자문위원회는 우리 정부의 국정 기조를 기획하고 설계해왔다"며 "포용국가 비전전략을 만들었고 국가균형발전, 일자리 로드맵, 4차 산업혁명, 자치분권, 신북방 등 분야별 종합계획을 수립했다"고 짚었다.

그는 또 "대입제도 개편과 같은 국민적 관심이 큰 사안은 위원회 중심으로 국민 의견을 수렴하고, 합리적 대안을 제시해줬다"면서 "우리 정부는 출범 이후 정의로운 나라의 토양 위에 번영의 나무를 심고자 노력해왔다"고 자평했다.

그러면서 "그 비전이 국민 삶 속에 뿌리내리고 열매 맺어야 소수만이 혜택을 보는 게 아니라 온 국민이 나누는 게 포용성장 포용국가"라며 "지금까지는 국정과제를 설계했다면 이제부터는 국정성과를 정부와 함께 만들어 나가는 구현자가 돼 달라"고 자문위원들에게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내년은 우리 정부 의지에 따라 예산을 편성하고 사업을 시행하는 첫해"라며 "그 과정에서 국정과제와 핵심정책이 타당하게 설정된 것인지 점검·평가해 달라"면서 "나아가 보강하고 개선해야 할 점이 있으면 언제든 조언을 아끼지 말아 달라"고 덧붙였다.

그는 "우리가 지금 포용적 성장, 지속 가능 발전, 사람 중심 이렇게 고민하고 있는데 이것이 대한민국과 문재인 정부에서만 특별한 가치로 고민하는 게 아니라는 사실"이라며 "우리가 하는 고민이 우리만 특별히 동떨어져서 특별한 무슨 발전방안을 모색하는 게 아니라 전 세계가 함께 하는 고민"이라고 강조를 거듭하기도 했다.

경제실패 논란에 휩싸인 '소득주도' 성장론에서 우회한 '포용적' 성장론에 이어 '포용국가'를 앞세우는 정부의 최근 행보가 "국제사회와 세계 모든 나라의 공통된 고민이고 관심"을 다루는 것이라고 문 대통령은 주장한 셈이다.

그는 이어 "올해만 해도 아셈(ASEM·아시아유럽정상회의), 아세안 관련된 여러 다자회의,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회의까지 다녔는데 모든 회의의 중심적 의제는 포용적 성장이었다", "(아르헨티나에서 열릴) G20 의제도 '공정하고 지속 가능한 대화'이고 첫번째 회의 의제가 '사람을 우선하기'다", "내년도 칠레에서 열릴 APEC의 의제도 길게 말하면 '사람을 연결하고, 미래를 건설하라'라는 건데 한마디로 압축해서 표현하면 사람 중심 '피플 센터(people center)'라고 한다"고 부연했다.

한기호 기자 rlghdlfqj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