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자동차-조선 회복 조짐…물 들어올 때 노 저어라"
文대통령 "자동차-조선 회복 조짐…물 들어올 때 노 저어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의겸 대변인 文대통령 주장 근거되는 통계 기자단에 전달하기도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자동차 및 조선 업계 경기가 살아나는 조짐이 있다며 "물 들어올 때 노 저으라는 말처럼 기회를 살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자동차는 수출감소와 구조조정 등 어려움을 겪으며 생산이 전년대비 감소하다가 8월부터 10월까지 다시 증가하기 시작했고 조선 분야도 10월까지 수주실적이 작년 같은기간보다 71% 늘어 세계시장 점유률이 44%를 차지하는 등 세계 1위를 탈환했다"며 "제조업은 우리 경제의 근간이자 우리가 가장 강점을 가진 분야고 제조업이 힘을 내야 지역경제도 활력을 찾고 경제도 더 성장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세계적인 보호무역주의 확산과 미중간 무역분쟁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 기업들이 투자확대와 협력업체들과의 상생협력으로 일궈낸 반가운 소식"이라며 "하지만 중소조선사, 기자재업체, 자동차 부품업체 등은 여전히 일감부족과 금융애로를 겪고 있는 기업들이 있고 이럴때 기업이 힘을 낼 수 있도록 정부가 지원하는 게 정부로서 당연한 소임"이라고 말은 이어갔다.

또 문 대통령은 "자동차 부품업체들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대출자금 만기연장 같은 단기적 조치는 물론 친환경 자율주행차 등 미래형 산업체로 전환할 수 있도록 연구개발 지원을 포함한 중장기적 지원도 함께 모색되어야 할 것"이라며 "중소조선사에도 초기제작비 금융이나 선수금 환급보전 지원방안, 고부가가치 선박개발 지원 등 활력제고 방안을 적극 강구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국무회의를 주재한 후 출입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산업부에서 매월 발표하는 자동차 생산동향에 따르면 조업일수로 나눈 일평균 생산량 금년들어 7월까지 지속 감소하다가 8월 8.1%, 9월 1.1%, 10월 3.6% 증가했다"며 문 대통령이 언급한 자동차 경기가 살아난다는 주장에 근거를 제시했다.

윤희성 기자 uniflow8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