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안상수, '朴탄핵-광우병-천안함-세월호' 가짜뉴스 36건 경찰 고발
野안상수, '朴탄핵-광우병-천안함-세월호' 가짜뉴스 36건 경찰 고발
  • 한기호 기자
    프로필사진

    한기호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한기호 정치사회부 기자(경력직)

  • 최초승인 2018.11.14 16:48:24
  • 최종수정 2018.11.16 13:55
  • 댓글 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유라가 박근혜 前대통령 딸이라는 등 개인으로 감당키 어려운 음해 판쳤지 않나"
"가짜뉴스는 진보-보수 아닌 '상식' 문제, 前정부 떠돌던 것도 다뤄야 공정수사"
"'경찰청 수사' 가짜뉴스 87%가 現정부·남북관계 공격이었다…비판 위축 의도 의심"
안상수 자유한국당 의원이 11월14일 오후 서울 경찰청 민원실을 찾아 현 정부뿐만 아니라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 창궐했던 소위 가짜뉴스도 수사당국이 공정하게 수사해야 한다며 고발장을 제출했다.(사진=안상수 의원 페이스북, 광우병-세월호-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관련 가짜뉴스 헤드라인 캡처)
안상수 자유한국당 의원이 11월14일 오후 서울 경찰청 민원실을 찾아 현 정부뿐만 아니라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 창궐했던 소위 가짜뉴스도 수사당국이 공정하게 수사해야 한다며 고발장을 제출했다.(사진=안상수 의원 페이스북, 광우병-세월호-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관련 가짜뉴스 헤드라인 캡처)

안상수 자유한국당 의원(인천 중구동구강화군옹진군·3선)이 "엄정하고 공정한 가짜뉴스 대처는 결코 진보와 보수의 문제가 아닌 상식의 문제"라며 14일 박근혜 전 대통령을 악의적으로 공격한 각종 가짜뉴스들을 경찰에 고발했다.

안상수 의원은 이날 오후 경찰청 민원실에 고발장을 제출해, 박 전 대통령과 관련된 각종 가짜뉴스가 여전히 인터넷에 유포되고 있다며, 이를 작성하고 퍼뜨린 이들을 수사해 처벌할 것을 요청했다.

안 의원은 페이스북 등을 통해 "지난 경찰청 국정감사에서 질의했듯이 경찰이 가짜뉴스에 대해 엄정하고 공정한 대처를 해주길 바라는 간절한 마음을 담아 광우병 파동, 천안함-세월호-사드 관련 괴담, 박 전 대통령 관련 가짜뉴스 등 36건에 관한 '가짜뉴스 작성자 및 유포자'에 대한 고발장을 오늘 경찰청에 제출했다"고 알리기도 했다.

안 의원의 고발대상에는 <트럼프, “여성 대통령의 끝을 보려거든 한국의 여성 대통령을 보라” 발언> 보도의 YTN, <미국대사관, 최태민을 ‘한국의 라스푸틴’이라고 평가> 보도의 중앙일보, <박근혜, 세월호 가라앉을 때 ‘올림머리’ 하느라 90분 날렸다> 등 보도의 한겨레, <대통령, 차움 시설 무상 이용… 가명은 ‘길라임’> 보도의 JTBC, 박근혜 전 대통령과 관련한 ‘섹스 관련 테이프’ 발언한 주진우(시사인) 기자, <최순실, 대통령 전용기로 해외순방 동행> 등 보도한 채널A, <경호실이 최순실 경호했다> 보도의 KBS, <‘보안손님’ 차은택과 발모제 의혹> 등 보도의 SBS, <박근혜, 최순실을 ‘선생님’이라고 불러> 등 동아일보, <대통령 옷값은 최순실이 냈다> 등 조선일보, <박근혜 대통령이 무속(巫俗)에 빠졌다> 등 MBN, 광우병 괴담 MBC, 사드 괴담의 손혜원, 표창원, 김종대 의원, 세월호 7시간 괴담의 한겨레21 등 대다수 주류 언론사와 정치인들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지난달 11일 경찰청은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 수사 중인 가짜뉴스 16건 목록을 제출한 바 있는데, 이 가운데 14건(87%)이 현 정부 관련 허위사실이거나 남북관계를 공격하는 내용인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같은 대처는 정부정책에 대한 비판을 위축시키기 위한 의도로 진행되는 게 아닌가 하는 강한 의구심을 가질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사진=안상수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사진=안상수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안 의원은 "그동안 광우병 사태, 천안함의 미 잠수함 충돌설 등 수없이 많은 악의적이고 근거없는 괴담들이 여과없이 전파돼 왔음을 우리는 기억하고 있다"며 "박 전 대통령 탄핵 과정에선 또 어땠나"라고 공개 반문했다.

그는 "최순실의 딸 정유라가 박 전 대통령의 딸이라는 잘못된 소문을 포함한 수많은 허위사실이 진실처럼 보도되면서 국민적 공분을 일으키고, 그 여파로 대통령 이전의 한 사람으로서 감당하기 어려운 온갖 음해와 거짓이 판을 쳤다"고 지적했다.

이어 "'속보'와 '단독'이라는 꼬리표를 달고 무차별 투하된 가짜뉴스 폭탄은 소셜미디어와 각종 언론매체를 통해 민심을 호도하고 여론을 왜곡시켰다"며 "이건 분명히 용납할 수 없는 일이고 민주주의의 큰 해악이 아닐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안 의원은 "가짜뉴스에 대한 공정한 수사를 위해선 당연히 이전 정부에서 떠돌았던 허위사실에 대해서도 같이 들여다 봐야 한다. 그것이 제가 오늘 고발장을 제출한 이유"라며 "오늘 제가 고발한 내용에 대해 공정하게 수사해서 경찰이 현 정권의 경찰이 아닌 '국민의 경찰'임을 스스로 입증해 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기호 기자 rlghdlfqj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