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盧 죽음 정치보복 하명수사' 반격에 文 "분노 금치못해" 격앙
MB '盧 죽음 정치보복 하명수사' 반격에 文 "분노 금치못해" 격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보복 아니라면 DJ·盧 특활비, 권양숙 640만불도 수사하라" 재반박
문재인-이명박 대통령 정면충돌로 가나...
靑 전날 "갈길 간다"더니…다음날 박수현 대변인이 文 입장 전해
"정치보복 위해 檢 움직인다니 정부 모욕…정치금도 벗어나"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18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전날 이명박 전 대통령의 일명 '적폐 수사' 관련 반발 기자회견에 관한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을 대신 전하는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18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전날 이명박 전 대통령의 일명 '적폐 수사' 관련 반발 기자회견에 관한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을 대신 전하는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이명박 전 대통령이 이른바 '적폐 수사'는 자신을 겨냥한 것이라며 "보수 궤멸 정치공작", "노무현 전 대통령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으로 규정한 데 대해 "분노의 마음을 금할 수 없다"는 입장을 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브리핑을 통해 "이 전 대통령이 청와대가 정치보복을 위해 검찰을 움직이는 것처럼 표현한 데 대해 (문 대통령이) '이는 우리 정부에 대한 모욕이며 대통령을 역임한 분으로서 말해선 안 될 사법질서에 대한 부정이며 정치 금도를 벗어나는 일'이라고 말했다"고 박 대변인은 전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박 대변인의 브리핑 내용은 문 대통령의 말 그대로"라며 "문 대통령이 직접 노 전 대통령의 죽음을 거론하며 '분노'라는 표현을 쓴 것도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날 문 대통령 입장 발표에 이 전 대통령 측은 이 전 대통령이 직접 '무(無)대응'을 지시한 것으로 오후 중 전해졌다.

앞서 이날 김효재 전 정무수석, 김두우 전 홍보수석, 이재오 늘푸른한국당 대표 등이 일제히 아침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이 전 대통령이 전면 대응을 시사했다면서 집권 시절 "노무현 정부에 대해 알고도 덮은 게 한둘이 아니"라는 압박을 가하기도 했지만 청와대 발표 후 '침묵'을 유지하고 있다.

대신 자유한국당이 재차 반격에 나섰다. 장제원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문 대통령은 흥분해서 분노할 문제가 아니라 왜 이 전 대통령 수사에 대해 정치보복 논란이 생겼는지 냉정하게 생각해 보기 바란다"며 "청와대가 정치보복을 위해 검찰을 움직이는 것처럼 보이지 않으려면 DJ(김대중 전 대통령), 노무현 정부에 대해서도 공평하게 수사해야 할 것"이라고 일침했다.

그는 "DJ 정부의 국정원 특활비, 노무현 정부의 청와대 특활비, 권양숙 여사의 640만불에 대해서는 왜 한마디 없는가"라고 반문한 뒤 "문 대통령께서는 자고나면 터져 나오는 이 전 대통령에 대한 피의사실 유포로 모욕주기 수사를 자행하고 있는 검찰부터 문책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문재인 정권이 아무리 전임정부 모욕주기를 계속하더라도 '평양올림픽'으로 전락한 평창동계올림픽 논란, 2030세대에 피눈물을 안긴 가상화폐 논란, 학부모들을 분노케 만든 영어교육 혼란, 자영업자들을 황폐하게 만든 최저임금 인상 후폭풍 등 오락가락하고 무능한 정책이 빚은 민심이반은 결코 막지 못할 것"이라고 쏘아붙이기도 했다.

홍준표 당대표도 이날 오후 한국당 경기도당 신년인사회에 앞서 기자들을 만나 문 대통령 발언에 대해 "노무현 비서실장같은 말씀을 대통령이 하는 건 부적절하다"고 거듭 지적하며 "말씀을 좀 자제했으면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 대통령이 노무현 정부 청와대 민정수석과 비서실장을 지낸 이력을 들어 '대통령답지 않다'는 비판을 가한 셈이다.

한편 전날 TV조선에 따르면 한 청와대 관계자는 전날 이 전 대통령의 기자회견 관련 "따로 할 말이 없다. (이 전 대통령 회견 관련) 회의도 하지 않았다"며 "우리는 우리 갈 길 그냥 가는 것"이라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는 보수궤멸·정치보복 주장에 대해 사실상 인정한 것 아니냐는 해석을 낳을 만 했다. 그러나 하루 만에 '문 대통령이 분노했다'는 입장을 전하면서 내부 입장정리에서 혼선을 빚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한기호 기자 rlghdlfqj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