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연장 13회 혈투 끝에 두산 꺾고 8년 만의 한국시리즈 우승
SK, 연장 13회 혈투 끝에 두산 꺾고 8년 만의 한국시리즈 우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차전 5-4 극적 승리로 KS 전적 4승 2패...한동민 연장 13회초 결승 솔로포
통산 4번째 우승...5시간 반의 대혈투 끝에 웃었다
힐만 감독, 외국인 사령탑으로는 KBO리그 최초로 KS 우승
SK 와이번스 2018 한국시리즈 우승
SK 와이번스 2018 한국시리즈 우승

 

SK 와이번스가 두산 베어스를 꺾고 8년 만에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SK는 12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과의 2018 KBO 한국시리즈(7전 4선승제) 6차전에서 5-4로 승리했다.

정규리그 2위를 차지한 SK는 한화 이글스와의 플레이오프를 거친 후 두산마저 제압해 통산 4번째 한국시리즈 우승컵을 차지했다.

SK 2번타자 한동민은 연장 13회초 결승 솔로 홈런을 터뜨려 우승의 주역이 됐다. 정규리그 1위를 차지한 두산은 통합 우승에 도전했지만 SK에 막혀 뜻을 이루지 못했다.

SK는 1회초부터 득점을 올렸다. 경기 초반 제구력이 흔들린 두산 선발 이용찬을 상대로 선두타자 김강민, 한동민, 최정이 연속 볼넷을 골라내 무사 만루 찬스를 잡았다. 이어 제이미 로맥이 유격수 앞 땅볼로 선취점을 올렸다. 그러나 후속 타선이 모두 범타로 물러나 추가 득점에 실패했다.

SK는 2회부터 등판한 이영하에게 막혀 추가점을 뽑지 못했고, 두산 역시 SK 선발 메릴 켈리를 공략하지 못해 무득점에 그쳤다. 득점을 노리던 SK는 4회 강승호의 투런 홈런으로 순식간에 3-0을 만들었다.

패색이 짙은 6회말 두산의 반격이 시작됐다. 허경민의 몸에 맞는 볼과 정수빈의 볼넷으로 만든 1사 1, 2루에서 최주환이 우익선상에 떨어지는 1타점 2루타를 터뜨렸고 곧바로 양의지가 1타점 중전안타를 날려 켈리를 강판시켰다.

SK는 3-3으로 맞선 8회 천금 같은 기회를 잡았다. 2사 1, 2루에서 김성현의 중전안타가 나왔고, 김재현은 3루를 돌아 두산 포수 양의지를 피해 홈을 터치했다. 심판은 세이프 판정을 내렸지만, 비디오 판독 결과 아웃으로 번복됐다.

분위기를 가져온 두산은 8회 공격에서 다시 한 번 기회를 만들었고, 양의지의 희생플라이에 힘입어 4-3으로 전세를 뒤집었다.

그러나 9회 타격 부진을 겪고 있던 SK 최정이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동점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최정은 조쉬 린드블럼의 포크볼을 공략해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아치를 그려냈다.

결국 승부는 연장전으로 돌입했다.

두산이 '끝내기' 기회를 잡았다. 두산은 연장 11회 2사 후 오재원과 김재호의 연속 안타로 1, 3루 기회를 만들었다. 그러나 류지혁이 2루수 땅볼로 득점 기회를 놓쳤다.

위기를 넘긴 SK에서 홈런포가 터져 나왔다. 한동민은 연장 13회초 두산 9번째 투수 유희관의 시속 129㎞짜리 직구를 통타해 결승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SK는 리드를 잡자, 13회말 에이스 김광현을 올려 1점차 승리를 지켜냈다.

이에 올해가 SK와 2년 계약의 마지막 해였던 미국 출신 트레이 힐만(55) 감독은 출범 37년째를 맞이한 KBO리그에서 외국인 사령탑 최초의 한국시리즈 우승이라는 새 역사를 썼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