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유튜브 홍보 본격화...유튜브 신규 채널 '씀' 오픈
민주당, 유튜브 홍보 본격화...유튜브 신규 채널 '씀' 오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짜뉴스 온상지라더니 유튜브로 영상 홍보하냐는 지적에는 "우리는 진짜만 다룰것"
이해찬 "우파 유튜브 수준과 비교 말아달라...우리 콘텐츠는 안 보면 손해인 것들"
과거 TV예능 출연처럼 예능 요소-대중성 강조할듯...위로-공감 등 청년층 관심 중시할듯
박주민 의원, 수능팁이라며 "올해 최고이슈, 남북관계 진전...관련 이슈 틀림없이 나올것"

최근 유튜브의 영향력이 커지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도 영상 콘텐츠를 확충하고 소통 강화에 나선다며 신규 유튜브 채널 ‘씀’을 공개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유튜브에 대해 ‘가짜뉴스의 온상지’라는 이미지를 강조해온 민주당이 유튜브 채널을 이용하겠다는 것이 상충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우리는 진짜만 다루겠다’며 반박했다.
 

'씀' 방송국 개소 축하하는 민주당 의원들(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의원들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 지하에 마련된 '씀' 방송국에서 오픈 축하케이크의 촛불을 끄고 있다.


민주당은 11일 오전 11시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신규 유튜브 채널 '씀'을 위한 영상 제작 방송국을 오픈했다.

이날 개소식에 참석한 이해찬 대표는 "모든 의원·당직자가 국민에게 전하고 싶은 메시지를 간명하면서도 재미있게 전달해 나가는 미디어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개소식에서는 '씀' 홍보영상 상영, 이 대표와 의원들의 대학수학능력시험 영상 응원, 포털 댓글에 답하기 등이 이어졌다.

이 대표는 '댓글에 답하기'에서 '가짜뉴스 올렸다고 유튜브를 고발했는데 유튜브를 이용해 영상 홍보를 하려고 한다'는 댓글에 "우리는 진짜만 다루고 진정성 있는 내용만 다루도록 하겠다. 그렇게 안 하면 퇴출시키겠다"고 반박했다.

'유튜브에서 우파들의 콘텐츠가 강세를 보이는데 이에 대한 대항마로 채널을 오픈한 것이냐'는 질문에 이 대표는 "그런 정도와 우리를 비교하지 말아달라"며 "내용으로 보면 (우파 진영 콘텐츠는) 우리가 안 봐야 할 내용이 있고 우리 (콘텐츠는) 안 보면 손해인 것들을 싣는 것이기 때문에 전혀 비교대상이 아니다"라며 선을 그었다.
 

유튜브 채널 '씀' 화면 캡처


민주당은 앞으로 유튜브 채널인 '씀'을 통해 소속 의원 2인 1조 '정치수다쇼', 의원생활 관찰일지 '브이로그' 등의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민주당은 PD와 작가를 고용하는 등 청년층과 학생층을 대상으로 한 대중적인 콘텐츠 제작에 열을 올릴 것으로 보인다. 과거 민주당 의원들이 예능 출연을 통해 대중적인 인기를 끌었듯이, 유튜브를 통해서도 이같은 전략을 중요시 여길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미지’와 ‘음악’과 함께 청년층 감성을 위로하고 공감하는 내용이나 재미요소를 첨가하는 등 청년층의 관심을 확보하는데 치중할 것으로 보인다.
 

유튜브 채널 '씀' 화면 캡처

이날 유튜브 채널 ‘씀’에는 ‘[수능꿀팁] 국회의원 3인방이 알려주는 수능꿀팁!!!!!!!’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는 서울대 3인방 출신 박주민 의원, 박경미 의원, 박정 의원 등이 출연해 수험생들에게 ‘마음을 편안하게 가지고, 압박감을 버리고 자신감을 가지라. 견과류를 챙겨드시라, 따뜻한 말 한마디가 중요하다, 주위에서도 격려해달라’는 이야기를 전했다.

박주민 의원은 국어 영역과 관련된 팁이라며 “(‘사회적 현안’ 지문에는) 아무래도 올해 최고의 이슈는 남북 관계 진전 아닐까. 통일이나 남북관계 평화 정착과 관련한 지문이나 이슈가 나올 것 같다. 틀림없이 나올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채널명 '씀'은 '쓸모 있다, 쓰다, 쓰이다' 등 다양한 의미를 내포한 것으로 정형화된 틀에 갇히지 않는 당의 정체성을 반영했다는 게 민주당의 설명이다.

이세영 기자 lsy215@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