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5.18 진상조사위원 추천 공모…이르면 다음주 절차 개시
한국당, 5.18 진상조사위원 추천 공모…이르면 다음주 절차 개시
  • 한기호 기자
    프로필사진

    한기호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한기호 정치사회부 기자(경력직)

  • 최초승인 2018.11.08 19:55:57
  • 최종수정 2018.11.09 16:33
  • 댓글 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軍·법조계·학계 망라해 객관적·실체적 판단 가능한 인사 선별할 것"

자유한국당이 자당 몫의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위원 추천과 관련해 공모절차를 밟기로 했다고 8일 공지했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왜곡되거나 은폐된 진실을 규명함으로써 국민통합에 기여함을 목적으로 하는 법 취지에 부합하도록 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사건에 대한 치우치지 않는 객관적인 시각이 중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조사위 성격상 정치적 중립성과 객관성을 어떻게 담보하느냐가 가장 중요한 관건"이라며 "군과 법조계, 학계를 망라해 객관적인 입장에서 사실에 대한 실체적 판단을 이끌어낼 균형잡힌 시각을 갖춘 인사를 선별해 내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극단적인 주장으로 진실규명을 저해하거나, 국민적 상식에서 벗어난 주장으로 합리성이 결여된 인사, 공공연한 정치적 목적과 의도를 가지고 있다고 보여지는 인사들은 당 인사추천 과정에서 모두 걸러지게 될 것"이라며 "비록 시간이 걸리더라도 객관적인 절차를 통해 어떠한 경우에도 결코 어느 한쪽으로 치우지지 않는 조사위 추천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당은 이에 따라 빠르면 내주 중 공모절차를 개시하고, 당 인사추천위원회 구성에 착수하기로 했다.

한기호 기자 rlghdlfqj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