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FA “北, 주민 전시태세 훈련 강행…全民 무장화 방침 내려”
RFA “北, 주민 전시태세 훈련 강행…全民 무장화 방침 내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아리 “미군철수시키고 평양공동선언 이행하자”

북한이 주민들에게 무장화 방침을 제시하고 전시태세 훈련을 강행하고 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소식통을 인용해 6일 보도했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RFA에 북한당국이 이달 초 전민(全民) 무장화, 전국 요새화 방침을 내세우면서 전시태세 훈련을 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공장직원들은 다음 달까지 교대로 생산현장을 떠나 훈련소에서 전시태세 훈련을 받아야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소식통은 “청진시에서는 모든 공장 기업소가 중앙이 제시한 군사훈련 일정에 맞춰 근로자들을 훈련소에 보내고 있으며 과거에는 훈련에 가지 않고 훈련 확인증을 돈이나 뇌물을 주고 받아내는 사람이 많았지만 요즘은 이런 편법이 통하지 않는다”고 했다. 식품과 의류 생산 공장에서는 일부 종업원이 2주간의 군사훈련 때문에 생산현장을 비우면서 생산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다른 소식통은 RFA에 “올해 안으로 전시태세 군사훈련 과정을 무조건 끝내라는 중앙의 지시에 주민의 불만이 크다”며 “정규군이 아닌 예비군도 현역 군관의 지휘 아래 개인 화기를 소지하고 전투훈련을 하고 있으며, 훈련 강도나 내용면에서 정규군에 버금가는 훈련을 받는다”고 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일 한미를 향해 군사행동을 중지하라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상대방을 자극하는 군사적 행동을 완전히 중지해야 한다”며 “북남관계 발전과 조선반도의 평화로 향한 현 정세 흐름을 추동하는 데서 상대방을 자극하는 군사적 행동조치들을 완전히 중지하고 정세완화에 유리한 환경과 조건을 조성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한편 북한의 대외 선전 매체 ‘메아리’는 7일 남북 정상회담의 성과를 재조명하며 남측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 높게 평가한다고 보도했다.

메아리는 이날 ‘천출위인을 모시여 민족의 앞날은 밝고 창창하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김정은 위원장은 파격적이고 솔직한 발언과 대답하고 거침없는 행동, 림기응변과 유모아감각 등 예상을 뛰여넘는 탁월한 외교술로 북남수뇌회담들을 세기적인 회담으로 성공시키시였다’ ‘김정은 위원장은 북남수뇌회담들을 통하여 국제질서를 주도할 수 있는 전략적이고 능숙한 지도자이라는 것을 남김없이 보여주시였다’며 이같이 전했다.

메아리는 “정녕 이 땅의 평화와 번영의 새 력사를 열어놓으신 경애하는 원수님이시야말로 우리 민족 모두가 따르고 높이 받들어모셔야 할 민족의 위대한 태양”이라며 “그이(김정은)의 말씀을 새겨안는 온 겨레가 민족적 화해와 평화번영에 대한 민족의 념원을 풀어주실 분은 경애하는 원수님뿐이시라는 확신을 가다듬었다”고 했다.

이어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9월 평양공동선언’을 발표하시는 자리에서 하신 말씀은 또 얼마나 우리 겨레의 심금을 울려주었던가”라며 “판문점선언 리행의 풍성한 수확을 안고 역사적인 선언에는 새로운 희망으로 높뛰는 민족의 숨결이 있고 강렬한 통일 의지로 불타는 겨레의 넋이 있으며 머지않아 현실로 펼쳐질 우리모두의 꿈이 담겨져있다고 뜨겁게 말씀하신 경애하는 원수님”이라고 했다.

또한 “지금 온 겨레는 조국과 민족의 운명에 대한 숭고한 사명감을 새겨안으시고 불면불휴의 정력적인 활동으로 북남관계와 조미관계에서 격동적인 사변들을 펼쳐가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 원수님을 우러르며 다함없는 경모심을 금치 못하고 있다”며 “조선반도에 펼쳐진 오늘의 경이적인 현실은 명실공히 희세의 위인이시며 조국통일의 구성이신 경애하는 원수님을 모시여 이룩된 빛나는 결실”이라고 했다.

메아리는 또 이날 주한미군 철수를 주장하는 단체의 시위도 함께 보도했다. 메아리는 ‘남조선청년들 미군철수를 요구하는 투쟁 전개’라는 글에서 “얼마 전 남조선에서 ‘분렬적폐, 미군철수 반미원정대’ 소속 청년들이 평택미군기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가지고 미군철수를 요구하였다”며 “그들은 미군은 우리국민들을 지키는 ‘우방’이 아니라 해를 입히는 범죄집단이라고 성토하였다”고 했다.

이어 “끝으로 그들은 범죄집단이며 평화와 통일의 훼방군인 미군을 철수시키고 민족자주와 민족자결의 원칙을 재확인한 평양공동선언을 리행하여 평화번영과 나라의통일을 이룩하자고 호소하였다”고 덧붙였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