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기 공인회계사, 한국인 최초 ‘국제회계사연맹 회장’ 취임
주인기 공인회계사, 한국인 최초 ‘국제회계사연맹 회장’ 취임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8.11.05 13:33:03
  • 최종수정 2018.11.05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인기 국제회계사연맹(IFAC) 회장
주인기 국제회계사연맹(IFAC) 회장

한국공인회계사회는 주인기 공인회계사가 한국인 최초로 국제회계사연맹(IFAC) 회장으로 취임했다고 5일 밝혔다.

임기는 지난 1일부터 2년이다.

주인기 회계사는 2016년 IFAC 이사회 및 대표자회의 승인을 거쳐 지난 2년간 부회장직 수행 후 이번에 회장에 취임했다. IFAC은 전 세계 회계사를 대표하는 국제기구로 131개국 180여개 회계전문가단체가 회원으로 가입돼 있다. 국제회계감사기준과 국제회계윤리기준, 국제회계교육기준, 국제공공부문회계기준 등 회계 관련 국제기준을 관장한다.

최중경 한국공인회계사회 회장은 "주인기 회원의 IFAC 회장 취임으로 국제사회에서 우리나라 회계업계의 역할이 더욱 커질 것"이라며 "국제회계사 기구와 상호협력해 국내 회계업계와 경제발전에도 기여해 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주인기 회계사는 한국경영학회장과 한국회계학회장, 아시아태평양회계사연맹 회장, 한국공인회계사회 국제부회장 등을 역임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