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폼페이오 “북핵폐기 직접검증 前에는 對北제재 해제 없다”
美폼페이오 “북핵폐기 직접검증 前에는 對北제재 해제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엔 여전히 해체대상 핵프로그램 많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일(현지시간) 북학의 핵무기 폐기를 직접 검증하고 보기 전에 대북제재 해제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북한엔 여전히 폐기돼야 하고 검증돼야 할 핵 프로그램이 매우 많이 남아있다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라디오 진행자 마크 리어든이 ‘북한의 핵무기 포기 약속을 왜 믿어야 하느냐’고 질문하자 “김정은이 그렇게 하기로 했기 때문”이라며 “미국은 이를 검증해야만 하고 눈으로 봐야만 한다”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나 나 자신 혹은 미 행정부가 누군가의 말을 곧이곧대로 받아들일 것이라고 어느 누구도 생각해선 안 된다”며 “우리는 볼 필요가 있고, 알 필요가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또한 그는 “미국이 검증 기회를 갖게 될 때 북한에 가해진 경제제재는 해제될 것”이라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라스 라슨과의 인터뷰에서도 ‘검증이 전부(it's all about verification)’라며 검증을 강조했다.

그는 “몇 주 전 김정은과 만났을 때 그가 비핵화에 대한 약속을 거듭 확인했다”며 “다음 단계가 어떤 모습이어야 할지를 놓고 약간의 진전을 이뤘다”고 말했다.

이어 “머지않아 미북정상회담을 갖게 되길 바란다”며 “정상회담에서 또 한 번의 실제적 움직임이 만들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정상회담의 정확한 개최 시기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은 채 단지 “시간이 말해줄 것”이라고 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접근법이 전임 행정부 때와 다르다는 점도 강조했다.

그는 “트럼프 행정부는 협상을 시작하고 교착상태에 빠진 뒤 북한에 많은 돈을 지불했던 전임 행정부들과 달리 그런 일을 허용할 의도가 없다”고 했다.

그러나 “북한문제에 있어 실질적인 진전을 이뤘지만 여전히 할 일이 많다는 사실 또한 인정한다”고 했다. 어느 누구도 북한문제가 쉽거나 복잡하지 않은 ‘간단한 일’ 또는 ‘빨리 해결될 일’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미북 정상회담이 열린 6월 이후 단지 몇 개월밖에 지나지 않았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와 핵실험을 중단시켰고, 미군 참전용사 유해도 돌려받았다”며 “앞으로 이런 일이 더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또한 “북한이 폐쇄한 핵시설 두 곳에 대해 머지않아 실제 검증 작업을 할 기회가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엔 여전히 폐기돼야 하고 검증돼야 할 핵 프로그램이 매우 많이 남아있다”며 “우리는 이 단계를 밟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