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對이란 美제재 예외 인정…이란산 원유수입 가능
인도, 對이란 美제재 예외 인정…이란산 원유수입 가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도가 이달 5일 재개되는 미국의 대(對)이란 제재의 예외국으로 인정받기로 미국과 큰 틀에서 합의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라 인도는 제한적이나마 5일 이후에도 미국의 제재 대상인 이란산 원유(가스 콘덴세이트 포함)를 수입할 수 있게 됐다.

그러나 인도의 이란산 원유수입은 장기적으로 보아 결국 줄이는 방향으로 갈 것으로 보인다.

인도가 이번 합의로 예외국으로 인정받긴 했지만 2012년 대이란 제재와 마찬가지로 일정 기간마다 수입량을 감축하는 조건이 붙었을 것이라고 전해졌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지난 9월 인도를 방문해 "인도 같은 이란산 원유 수입국에 대해 제재 유예를 검토하겠지만, 결국엔 수입량을 '0'으로 줄여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인도 내부에서도 미국의 제재를 아예 무시할 수 없는 만큼 이란산 원유 수입량을 점차 줄일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 일간 이코노믹타임스는 1일 "인도는 이란산 원유 수입량을 3분의 1정도 줄일 것"이라며 "내년 3월까지 한 달에 125만t(하루 평균 약 29만 배럴)을 계속 수입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인도는 중국에 이어 이란산 원유를 두 번째로 많이 수입하는 곳이다. 인도의 하루 평균 이란산 원유 수입량은 8월 39만 배럴, 9월 50만2천 배럴, 지난달엔 하루 평균 약 33만 배럴로 줄긴 했으나, 인도는 터키와 함께 미국의 제재가 시작돼도 이란산 원유수입을 완전히 중단하지는 않겠다는 입장이었다.

미국의 이란산 원유 수출 제재를 놓고 하루 평균 약 250만 배럴에 달하는 이란의 원유 공급이 갑자기 중단되면 사우디, 러시아 등 주요 산유국도 이를 즉시 메우지 못해 국제 유가가 배럴당 100달러가 넘을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기도 했다.

이에 대해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지난달 31일 "미국은 이란 제재로 우방국들에 해를 끼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일부 국가에 대해 면제를 시사한 바 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