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월 장기실업자, 월평균 15만명 넘어...현재기준 통계작성 후 최다
1~9월 장기실업자, 월평균 15만명 넘어...현재기준 통계작성 후 최다
  • 윤희성 기자
    프로필사진

    윤희성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8.10.28 14:45:00
  • 최종수정 2018.10.29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직단념자 1~9월 51만명 전년동기比 3만명 이상 증가
전체실업자 1~9월 117만명, 전년동기比 5만명 이상 증가

문재인 정부에서 고용 상황이 빠른 속도로 악화되면서 장기간 일자리를 구하지 못한 실업자가 현재와 같은 기준으로 통계를 작성한 뒤 가장 많은 것으로 밝혀졌다.

28일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구직기간이 6개월 이상이면서도 직업을 찾지 못한 '장기(長期) 실업자'은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평균 15만2000명으로 15만명을 넘어섰다. 작년 같은 기간보다 1만 명(6.9%) 늘어난 것이다.  

1월부터 9월까지를 기준으로 장기실업자 수는 지금의 통계와 같은 조건으로 작성하기 시작한 1999년 6월 이후 올해가 가장 많았다. 심지어 외환위기의 충격이 남아 있던 2000년 1월~9월까지 장기실업자인 14만2000명도 넘어섰다. 

전체 실업자 수는 올해 9월까지 111만7000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5만1000명이 증가했다. 관련 통계가 제공되고 있는 최근 19년 사이에 가장 많은 수준이다. 

오랜 구직 노력에도 일거리를 찾지 못해 취업을 포기한 구직단념자 역시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월평균 51만6000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3만1000명(6.5%) 늘었다. 이 역시 관련 통계를 작성한 2014년 이후 가장 많았다. 

실업자를 위한 공적 지출 역시 기록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한국고용정보원이 잠정적으로 집계한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실업급여 지급액은 약 5조377억 원이었다. 작년 같은 기간에 지급한 실업급여(약 4조929억 원)보다 약 9448억 원(23.1%) 늘어났다.

윤희성 기자 uniflow8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