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北, 파괴적 사이버 활동…대가 따를 것“
美국무부 "北, 파괴적 사이버 활동…대가 따를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국무부가 27일(현지시간) 사이버 공간에서 이뤄지는 북한의 불법 활동을 강하게 비판하면서 "도발적 행동에 대한 대가가 따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이날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북한은 파괴적이고 유해한 사이버 활동 양상을 보여왔다"며 "이는 사이버 공간에서 책임 있는 국가의 행동이 무엇인지에 대해 의견이 일치돼 가고 있는 것과 부합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북한에 책임을 추궁하고, 도발적이며 무책임한 행동에는 대가가 따른다는 것을 북한 정권에 보여주는 것이 미국의 정책"이라고 강조했다.

미국은 지난 9월 초 북한의 사이버 공격에 대해 처음으로 제재를 단행했다.

미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은 북한 국적의 해커 박진혁과 그가 소속된 '조선 엑스포합영회사'를 독자 제재 명단에 올렸다. 미 법무부는 박진혁을 소니 영화사 해킹 등의 혐의로 기소했다.

대변인실 관계자는 미국이 남북 철도연결 사업에 동의하기 위해 어떤 조건이 충족돼야 하는지 질문에 "우리의 입장은 변하지 않았다"며 대북제재 이행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모든 회원국이 유엔 안보리 결의로 금지된 '특정 분야 제품'을 비롯해 유엔 제재를 완전히 이행하기를 기대한다"며 "모든 국가가 북한의 불법 핵·미사일 프로그램 종식을 돕기 위한 책임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