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희 대통령 구미 추도식서 이철우 경북지사 눈물...좌중 숙연케 해
박정희 대통령 구미 추도식서 이철우 경북지사 눈물...좌중 숙연케 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장세용 구미 시장은 불참, 추도식 경북도가 대신 진행
눈물 흘리는 이철우 경북도지사 [연합뉴스 제공]
눈물 흘리는 이철우 경북도지사 [연합뉴스 제공]

26일 경북 구미시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에서 열린 39주기 추도식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두 번이나 눈물을 흘려 좌중을 숙연케 했다.

이철우 지사는 이날 추모제 초헌관(初獻官) 역할을 한 데 이어 생가 마당에서 A4 용지 한 장 반 분량의 추도사를 읽다가 두 차례 눈물을 흘렸다.

추도사 전반부의 '생전에 임께서는 국민이 굶주림 없이 모두가 배불리 잘 살아야 한다는 고뇌에 단 하루도 편히 잠 못 드시고'란 글을 읽으며 안경을 벗고 눈물을 훔쳤다.

또 중간부인 '이역만리 독일에서 가난의 한을 안고 지하 1,000 미터 갱도에서 탄을 캐고 병원에서 궂은일을 하던 젊은이들과 부둥켜안고 흘렸던 뜨거운 눈물은' 부분에서도 눈물을 흘렸다.

이 지사가 추도사를 읽다가 잠시 멈추자 일부 참석자들도 함께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그는 "박정희 전 대통령이 나라를 위해 헌신하던 모습을 생각하다 잠시 울컥한 마음이 들었다"고 했다.

이 지사는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장세용 구미시장이 추모제와 추도식에 참석하지 않아 추모제 초헌관 자리를 대신 맡아 진행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박정희대통령생가보존회가 주최하지만 매년 구미시와 함께 치르던 행사를 이번에는 경북도가 대신 치렀다.

이 지사는 이를 의식한 듯 추도사 첫 문장에서 "삼가 영전에 머리 숙여 300만 도민의 이름으로 추모한다"고 전했다.

생가 입구에는 박 전 대통령을 그리워하는 시민들이 내건 '박정희 대통령을 지우려는 자들은 경부고속도로에 발도 들여놓지 말라', '박정희 지우기 장세용과 촛불 독재정권 막아내자'란 현수막과 피켓이 보였다.

장 구미시장은 최근 "보수단체들이 (가족을) 좌익이라며 매도하는 집회를 계속 열고 있고, 시 보조금을 받는 보수단체가 극한 표현을 해 용납할 수 없다"고 주장하며 불참 이유를 밝혔다.

조준경 기자 calebca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