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육군소장 김도균, 南北장성급회담서 “JSA 비무장화 보니 뿌듯”
한국 육군소장 김도균, 南北장성급회담서 “JSA 비무장화 보니 뿌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차 장성급회담 모두발언서 9.19군사합의서 이행 강조
北 “수뇌분들께서 몸소 씨 뿌려”
남북 장성급군사회담 남측 수석대표인 김도균 소장(왼쪽)과 북측 수석대표인 안익산 육군 중장이 26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연합뉴스).
남북 장성급군사회담 남측 수석대표인 김도균 소장(왼쪽)과 북측 수석대표인 안익산 육군 중장이 26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연합뉴스).

26일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열린 제10차 남북장성급회담에서 우리측 수석대표인 김도균 국방부 대북정책관(육군 소장)은 회담 전체회의 모두발언에서 “비무장지대가 지난번에 왔을 때와 확연히 달라진 모습을 봤다”며 “드디어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이 ‘9.19군사합의서’ 정신에 따라 비무장화 조치가 실질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는 것 같아 뿌듯하다”고 말했다.

김 소장은 “특히 오늘부터 남·북·유엔사 3자가 참여하는 (비무장화) 상호 공동검증이 실시되는 모습들은 과거 같으면 상상할 수 없는 획기적인 조치들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에 북측 수석대표 안익산 중장(우리의 소장)도 “수뇌분들께서 몸소 씨를 뿌리고 닦아가시는 평화·번영·통일이라는 나무를 거목으로 자라게 하는 민족사적 대업에서 북남 군부가 일정하게 기여했다는 것에 대해 긍지를 가져야 하고, 자부심을 느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안 중장은 “어제까지만 해도 대결과 충돌의 첨병으로서 총부리를 맞대고 섰던 북남 군부가 오늘은 수뇌분들의 뜻을 받들어서 민족 이념을 실현하기 위한 이런 사업에서 앞장서 나가고 있다는 가슴 뿌듯함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지난달 제3차 평양 남북정상회담 이후 처음 열리는 이번 장성급회담에서 양측 수석대표는 모두 9.19군사합의서 이행을 강조했다. 이날 오전에 열린 전체회의는 오전 10시에 시작해 11시 17분에 끝났다.

남북은 이번 장성급회단에서 9.19 군사합의서 이행과 관련한 중간평가와 향후 추진 일정 등을 협의한다. 또 서해 평화수역과 공동어로구역 등을 논의할 남북군사공동위원회의 구성 및 운영 방안과 한강(임진강) 하구 공동조사 방안도 논의한다.

이번 회담엔 우리측 수석대표인 김 소장과 조용근 국방부 북한정책과장(육군 대령), 안상민 해군 대령, 이종주 통일부 회담 1과장, 황준 해양수산부 수로측량과장 등 5명, 북측 수석대표인 안 중장과 김동일 육군 대좌(우리의 대령), 오명철 해군 대좌, 함인섭 육군 대좌, 김광협 육군 대좌 등 5명이 각각 대표로 참석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