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公기관 채용특혜의혹' 국회 국정조사 찬성 60%...반대는 9% 그쳐
'公기관 채용특혜의혹' 국회 국정조사 찬성 60%...반대는 9% 그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公기관 친인척 특혜채용 국조 찬성 59.9%·유보 26.0%·반대 9.3% 리얼미터 현안조사
찬성여론 20대-무직-TK-보수층 높아, 지지정당별 정의당 과반·민주당 절반 찬성
평양회담 한달만에 50%대 회귀한 文 국정지지율서도 20대·무직 큰폭으로 하락
사진=리얼미터 홈페이지 캡처
사진=리얼미터 홈페이지 캡처

친인척 재직자만 '최소' 2000명에 육박하는 서울교통공사를 비롯한 각종 지방·국가 공기업 내에서 임원·노조원 친인척 특혜채용 정황이 드러난 것과 관련, 국민의 60%가 국회 국정조사를 통한 전수조사를 원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박원순 서울시'와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같이 "의혹이 과장됐다"며 국정조사를 반대하는 국민은 10명 중 1명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확인됐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22~24일 사흘간 전국 성인남녀 502명(통화시도 6208명 중 8.1% 응답)을 대상으로 실시, 25일 발표한 현안조사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p)에 따르면 이같이 나타났다.

리얼미터는 '최근 일부 공공기관의 친·인척 특혜채용 의혹이 불거지면서, 이에 대한 진상규명을 위해 국회가 국정조사를 실시해야 한다는 주장이 있습니다. 선생님께서는 이와 같은 국정조사 실시에 대하여 어떻게 생각하십니까?'라고 설문했다.

이에 "철저한 진상규명을 위해 국정조사를 실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찬성' 응답이 59.9%로 집계됐고, "감사원 감사 뒤에 실시 여부를 결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유보' 응답은 찬성의 절반에 못 미치는 26.0%로 나타났다. 

"의혹이 과장돼 국정조사를 실시할 정도는 아니다"라는 반대 입장은 9.3%에 불과했다. 모름·무응답은 4.8%로 나타났다. 

사진=리얼미터 현안조사 공표 자료.

국정조사 찬성 응답은 연령별로는 20대(찬성 65.0%, 유보 20.9%, 반대 4.6%)에서 찬성 여론이 가장 높았고, 30대(62.7%, 22.1%, 8.5%)와 50대(61.8%, 25.3%, 11.9%), 60대 이상(60.0%, 27.8%, 7.8%), 40대(51.0%, 32.3%, 13.5%) 등 모든 연령층에서 찬성이 대다수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찬성 71.1%, 유보 18.5%, 반대 10.4%)에서 찬성 여론이 70% 선을 넘었고, 이어 부산·울산·경남(62.8%, 27.9%, 8.0%), 서울(62.4%, 21.6%, 8.6%), 경기·인천(54.3%, 30.1%, 9.1%), 대전·세종·충청(52.6%, 38.3%, 4.4%), 광주·전라(52.6%, 24.8%, 17.9%) 순으로 찬성이 대다수로 조사됐다.

직업별로는 '무직'에서 찬성 여론이 3명 중 2명인 66.7%로 가장 높았고, 뒤이어 '가정주부(찬성 65.5%)', '자영업(61.0%)', '노동직(57.8%)', '사무직(52.1%)' 순으로 찬성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 찬성여론이 71.1%로 70% 선을 넘었고, 중도층(57.3%, 29.6%, 8.8%)과 진보층(53.5%, 32.2%, 10.9%)에서도 대다수가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지정당별로는 자유한국당 지지층(찬성 77.9%, 유보 13.5%, 반대 5.9%)과 무당층(72.3%, 12.1%, 6.5%), 바른미래당 지지층(67.6%, 22.4%, 5.0%)에서 찬성 여론이 대다수였고, 정의당(50.9%, 39.0%, 6.9%)과 민주당(49.9%, 33.2%, 12.9%) 지지층에서도 찬성이 우세했다.

이번 조사는 무선전화 80%와 유선전화 20% 비율로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RDD) 방법으로 실시됐다. 보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내용은 리얼미터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한편 지난 22~24일 사흘간 전국 성인 1502명이 최종 응답(응답률 7.7%)한 리얼미터 10월4주차 주중집계(표본오차 95% 신뢰수준 ±2.5%p)에선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평가가 지난주보다 1.1%p 내린 59.3%로 집계됐다.

부정평가는 보다 큰 폭(2.1%p)으로 상승한 35.1%였다. 국정지지율은 지난 4주 연속 하락하면서 9월 평양 남북정상회담 이후 한달여 만에 60% 선이 다시 무너졌다. 

국정지지율은 세부적으로는 30대와 40대, 50대, 충청권, 노동직과 가정주부, 사무직에서는 오른 반면 20대(▼11.5%p, 68.5%→57.0%)에서 크게 떨어졌고, 무직(▼8.4%p, 51.7%→43.3%)과 학생(▼4.8%p, 63.3%→58.5%)에서도 상당 폭 내려 공공기관 특혜채용 의혹의 여파가 적지 않았다는 해석이 나온다.

정당 지지율은 민주당 42.5%(▼0.2%p), 한국당 19.7%(▼1.1%p), 정의당 8.6%(▼0.1%p), 바른미래당 6.1%(▼0.3%p), 민주평화당 2.8%(▼0.4%p) 등으로 모든 원내정당이 하락했고 무당층이 2.0%p상승한 17.8였다.

한기호 기자 rlghdlfqj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