뜬금없는 청와대發 "실무級 종전선언 가능"…대변인이 "너무 앞섰다" 수습
뜬금없는 청와대發 "실무級 종전선언 가능"…대변인이 "너무 앞섰다" 수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北정상회담 내년 개최인데 연내 선언 가능' 정부관계자 최근 발언이 발단
靑 다수 관계자 "정상 위임받은 국방장관 등이 실무선에서 가능" 서울신문 보도
'靑은 가능하다고 보느냐' 질문에 김의겸 대변인 "지금 드릴 말씀 없다" 여지
'개성공단 재가동 유엔제재 위반여부' 물음엔 "對北제재문제 해결 않으면 어렵다" 확인

문재인 정권이 북한 정권과의 '6.25 전쟁 종결 선언'을 관련국 정상이 아닌 '실무급'에서 하는 방안을 염두에 두고 있다는 이야기가 나온 가운데, 청와대가 25일 공식적으로 "너무 앞서간 느낌"이라고 선을 그었다. 

특히 청와대의 '익명 관계자' 발언을 토대로 한 보도가 나오자 청와대 대변인이 부인하는 상황이 연출돼, 북핵 폐기를 위한 미북간 대화가 좀처럼 진척되지 않는 상황에 따른 현 정권의 초조함이 반영된 사건 아니냐는 평가가 나온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5일 오전 춘추관 정례브리핑에서 "지금 실무회담, 고위급 회담도 열리지 않고 있는 상황인데 종전선언의 구체적 방식까지 논의가 되는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며 "(실무급 종전선언 검토는) 많이 앞서 나간 이야기"라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사진=연합뉴스)

앞서 '서울신문'은 지난 24일 '청와대 핵심관계자'를 인용해 "종전선언은 실무선에서도 충분히 가능하다", "각국 정상의 위임을 받은 국방부 장관이나 합참의장이 모여 종전선언을 할 수도 있다"는 언급을 보도했다. 

'다른 청와대 관계자'를 통해서도 "처음부터 그런(실무급 종전선언) 고민들이 있었다"며 "종전선언이 하나의 모멘텀이 돼 북미(미북)정상회담이 속도를 낼 수 있다면 실무선으로 가도 된다. 선언이 중요한 것이지 주체가 꼭 정상이어야 한다는 생각은 없다", "선택지는 여러 갈래로 열려 있다"는 전언을 실었다.

이같은 보도의 발단은 한 정부 관계자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2차 미북정상회담은 내년에 열리는 게 적절하다고 본다'면서도 '연내 종전선언은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말한 데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정상들이 내년에 만나는데 종전선언은 올해 안에 가능하다는 게 모순 아니냐'는 지적에 이 관계자는 "북미(미북) 실무협상에서 얼마나 심도 있게 합의를 도출하느냐에 따라 연내 종전선언이 불가능하다고 보지 않는다"고 말했는데, 이 발언이 실무급 종전선언을 의미할 가능성이 있다고 신문은 주목했다.

김 대변인은 '2차 미북정상회담이 내년 열리더라도 연내 종전선언이 가능하다'는 정부 관계자 발언과 같은 판단을 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그쪽(해당 관계자)으로 취재하시라"라고 선을 그었다가, "북미정상회담이나 북미정상회담에서 의제로 오르는 모든 문제들에 대해선 현재 논의 중"이라며 "유동적인 상황이기 때문에 지금 드릴 수 있는 말씀은 없다"고 했다.

한편 김 대변인은 이날 '개성공단 재가동은 유엔 대북제재에 해당이 되느냐'는 언론 질문에는 "개성공단 재개는 대북제재 문제가 있는 한, 그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 이상 가동되기 어려운 게 현실"이라고 답변했다.

한기호 기자 rlghdlfqj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