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태 "박원순, 부시장-직원 내세워 변명 말고 당당히 국정조사 임하라"
김용태 "박원순, 부시장-직원 내세워 변명 말고 당당히 국정조사 임하라"
  • 한기호 기자
    프로필사진

    한기호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8.10.24 19:57:15
  • 최종수정 2018.10.24 1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일탈 있을 수 있다'느니 논점 흐리는 서울시 변명 더 이상 일일이 대응 안해"
"감사원 감사 맡겼다? 汎여권 4대강 4번째 감사조차 신뢰 못한다고 한게 최근이다"

서울교통공사를 비롯한 지방·국가 공공기관의 임직원 고용세습 폭로를 주도한 자유한국당 김용태 사무총장(서울 양천을·3선)이 24일 박원순 서울시장을 겨냥해 "부시장이나 직원들을 내세워 변명하지 말고 당당히 국정조사에 임해 진실을 밝히는데 적극 협조하길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압박했다. 

김용태 사무총장은 이날 입장문을 내 "더 이상 논점을 흐리는 서울시의 변명에 일일이 대응하지 않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용태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사진=연합뉴스)
김용태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사진=연합뉴스)

김 사무총장은 "국민들은 이번 국정감사를 통해 정부와 서울시 등에서 밀어붙인 '비정규직의 정규직화'가 어떤 부작용을 낳았는지 알게 됐다"며 "공공기관에서 전현직 임직원의 친인척 다수가 채용된 이른바 고용세습 의혹은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다"고 전제했다.

그는 "취업을 준비하는 대한민국의 수많은 아들, 딸과 이들을 키워온 부모들은 '왜 내 자식이 남들 다 갖는 일자리를 찾지 못해 애태웠는지' 일부나마 이해할 수 있게 됐다고 한다"며 "그런데도 서울시 고위 인사들은 국정감사를 통해 제기된 채용비리 의혹에 대해 '명확한 실체가 없다'면서 사실 확인은커녕 말장난에 불과한 언론플레이로 연일 채용비리의 본질을 흐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서울시는 이제 와서 서울교통공사가 만든 친인척 조사 자료에 대해 '지극히 내부적으로 사용하기 위한 조사였다' '정치권이 왜곡을 조장하고 있다' '계획적이거나 조직적인 (채용)비리는 없었다'는 식의 구구한 변명을 내놓고 있다"고 꼬집었다.

또한 일례로 "진성준 서울시 정무부시장은 '개인적 일탈 같은 것은 있을 수도 있다'거나 다른 사기업도 사내 친인척이 상당수 있다는 식으로 논점을 피하려 하고 있다"고 짚었다.

김 사무총장은 "한국당은 채용과정에서 비리가 있었는지 없었는지를 정확하게 따져보기 위해 국정조사를 추진하고 과정과 결과를 낱낱이 국민에게 공개하겠다"며 "머뭇거리며 여론 눈치를 보는 더불어민주당이 진실을 밝히는데 동의하고, 국민이 보는 앞에서 고용세습 의혹의 사실여부를 가리면 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서울시는 객관적 조사를 위해 '감사원에 감사를 의뢰했다'고 주장하지만, 범여권은 최근까지도 감사원의 네번째 4대강 감사를 신뢰할 수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고 상기시켰다.

김 사무총장은 "문재인 정부의 영향력이 미치는 그 어떤 곳에서도 제대로 된 감사가 어렵다고 보고 있다. 심지어 최근 채용비리로 몸살을 앓은 국민은행의 경우 노조가 긴급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검찰 수사를 신뢰할 수 없다'는 의견이 90%나 나오기도 했다"며 "소모적인 논쟁에 일일이 대응하지 않고 국민적 의혹에 대해 국조로 진실을 가려내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 시장은 부시장이나 직원들을 내세워 변명하지 말고 당당히 국정조사에 임해 진실을 밝는데 적극 협조하라"고 촉구했다.

한기호 기자 rlghdlfqj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