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턴, 러 방문서 '北 핵포기 전까지 對北제재 완화 불가' 밝힐 것" 블룸버그 보도
"볼턴, 러 방문서 '北 핵포기 전까지 對北제재 완화 불가' 밝힐 것" 블룸버그 보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다음주 초 러시아를 방문,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전까지 대북(對北)제재가 유지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20일(현지시간) 블룸버그가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美행정부 고위 관료를 인용, "러시아와 중국은 대북제재가 완화되어야 한다고 제안했지만 미국의 시각은 그렇지 않다"며 이같이 했다.

볼턴 보좌관은 다음 주 러시아와 아제르바이잔, 아르메니아, 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 등을 방문한다. 그는 22~23일 러시아를 방문, 니콜라이 파트루셰프 국가안보회의 서기, 그리고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회담할 예정이다.

이 관료는 또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다음 달 30일~12월 1일 아르헨티나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담이나 다음 달 11일 프랑스에서 열리는 제1차 세계대전 종전 100주년 기념식 등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볼턴의 이번 행보로 북핵문제에 대한 美트럼프 행정부와 문재인 정부의 단층선은 더욱 선명해질 것으로 보인다.

미국이 여러 채널을 통해 대북제재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드러내고 있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7박9일 유럽 순방에서 프랑스·이탈리아 등 주요국 정상을 만나 '대북제재 완화'를 타진했다.

WSJ은 19일 "유럽의 정상들이 미국 워싱턴의 눈치를 보느라 문 대통령의 제안을 대부분 거절했다"며 "문 대통령이 이번 주 유럽을 방문해 유럽 정상들에게 대북 제재 완화를 설득했지만 실패했고, 이는 대북 제재를 지속해야 한다는 미국과 불편함을 야기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국제사회는 대부분 한반도 대화에는 환영한다고 밝혔지만 ‘완전한 북한 비핵화(CVID)’가 우선이라고 응수하고 있다. 

아울러 WSJ는 문 대통령의 이같은 행보는 워싱턴을 화나게 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