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에서 독립투표 요구 첫 대규모 시위...주최측 추산 8만명 운집
대만에서 독립투표 요구 첫 대규모 시위...주최측 추산 8만명 운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뤼슈롄 前부총통 등 전직 국가원로 대거 합세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대만에서 처음으로 독립 국민투표를 요구하는 대규모 시위가 수도 타이베이에서 열렸다.

20일 AFP통신과 대만 자유시보 등에 따르면 대만의 독립추진단체 포모사(喜樂島)연맹은 이날 타이베이 민진당 청사 앞에서 대만 독립을 국민투표로 가릴 것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집회에는 주최측 추산 8만명이 참석했는데 이들은 중국의 압박에 항거하는 의미의 반병탄(反倂呑)과 대만 독립 국민투표를 시행하자는 정명공투(正名公投) 구호를 외쳤다.

시위대는 민진당 차이잉원(蔡英文) 총통 정부의 ‘현상유지’ 대(對)중국 정책을 ‘저자세’라고 비판하며 강경한 정책 시행을 촉구했다.

이 집회에는 뤼슈롄(呂秀蓮) 전 부총통, 펑밍민(彭明敏) 전 총통부 자정(資政-대만총통고문, 명예직위), 우펑페이(吳澧培) 총통부 자정, 차이딩구이(蔡丁貴) 자유대만당 주석, 시대역량(時代力量)과 사민당 등 당직자 등도 대거 합세했다.

뤼슈롄 전 부총통은 내년 2월27일 국제 참관단이 지켜보는 속에서 국민투표를 시행하자고 요구했다.

대만독립 세력의 원로인 펑밍민 전 자정은 "대만국 만세(台灣國萬歲)"라고 선창했다.

리덩후이(李登輝)·천수이볜(陳水扁) 두 전직 총통이 후원하는 포모사연맹은 대만 명의의 유엔가입과 함께 대만이 중국으로부터 공식적으로 독립을 선언해야 할지를 묻는 국민투표를 주장하고 있다.

리덩후이 전 총통은 1999년에 중국과 대만 양안관계는 국가와 국가간 관계라며 ‘양국론’을 제시해 ‘92컨센서스(중국 공산당이 주장하는 ‘하나의 중국’원칙)’에 공식으로 반대한 바 있다.

독립투표를 위해서는 헌법이나 영토를 변경하는 투표를 금지하고 있는 현행 법률의 개정이 필요하다. 포모사연맹은 민진당 정부에 국민투표를 실행할 수 있도록 법률개정을 요구하는 중이다.

하지만 현 민진당 정부는 독립투표 방안에 부정적이다.

민진당은 대만 독립을 추구하고는 있지만 차이잉원 총통은 양안 및 국제정세의 현실을 인정하고 중국과의 현상유지를 국정 기조로 삼고 있기 때문에 신중한 태도를 견지하고 있다.

이 때문에 민진당은 소속 당직자들의 타이베이 집회 참석을 금지하고 지지기반인 남부도시 가오슝(高雄)에서 ‘병탄 반대, 대만 수호(反倂呑 護台灣)’ 구호의 별도 집회를 개최했다.

전문가들은 차이 총통이 중국을 지나치게 자극할 수 있다는 이유로 독립투표 법률개정에 나서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조준경 기자 calebca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