反美단체, 美대사관 앞에서 도 넘은 시위...트럼프 화형-매티스 볼턴 교수형 퍼포먼스
反美단체, 美대사관 앞에서 도 넘은 시위...트럼프 화형-매티스 볼턴 교수형 퍼포먼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영호 前 공사 체포한다며 '결사대' 조직한 '한국대학생진보연합' 명의로 집회 신고

‘이 땅의 자주를 위한 대학생 반미전사 대반전’이란 이름을 내건 반미(反美) 단체가 주한 미국대사관 주변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의 인형과 사진을 교수형·화형 등에 처하는 퍼포먼스를 벌여 논란을 빚고 있다. 

지난 10일부터 서울 종로구 세종로 주한 미대사관 근처에 위치한 KT 광화문지사 앞에서 집회를 열고 있는 해당 반미 단체는 18일에도 집회를 열고 “다시는 뚫린 입이라고 함부로 놀리지 못하게 우리가 생매장을 시켜보겠다”며 교수대에 매달려 있던 매티스 장관과 볼턴 보좌관 인형을 흙에 파묻었다. 

15일에는 트럼프 대통령 등의 사진을 불태운 뒤 “강경파를 태울 때는 가만히 있던 경찰들이 트럼프를 태우자 갑자기 소화기로 불을 꺼 화가 많이 났다”고 밝혔다. 12일에는 광화문광장 세종대왕상에서 기습 시위를 벌여 서울 종로경찰서는 이 단체 소속 대학생 8명을 입건했다. 

이 단체의 집회 신고는 지난 8월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와 태영호 전 주영국 북한 공사를 체포한다며 ‘결사대’를 조직한 ‘한국대학생진보연합’ 명의로 돼 있다.

지난 8월 서울 신촌 거리에서 배포한 전단지
지난 8월 서울 신촌 거리에서 배포한 전단지

 

반미·친북성향의 ‘한국대학생진보연합’은 지난 8월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 인근에서 '국군기무사령부 해체'와 '송영무 국방부 장관 사퇴'를 주장하는 행진을 벌였으며, 4일에는 '북한식 사회주의 추구' 등의 이유로 헌법재판소 위헌정당심판을 받고 해산된 구(舊) 통합진보당 출신 김재연 전 의원과 자신이 한국에 억류된 거라며 '북송 요구'로만 언론의 관심을 끌어온 김련희 씨 등을 접촉했다.

이들은 또한 서울 신촌 거리에서 박상학 대표에 대해서는 "공금횡령"을 했다거나 "일베 수준의 음란물 살포"를 했다는 미확인 주장과 태 전 공사에 대해서는 "미성년자 강간혐의로 수사 중"이라는 '탈북 사후' 북측의 일방적인 주장을 그대로 담은 전단지를 배포하고 다녔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