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상반기 536억 적자, 연말까지 1천억 적자 예상" 정용기 의원 지적
"MBC 상반기 536억 적자, 연말까지 1천억 적자 예상" 정용기 의원 지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용기 의원 "’MBC뉴스데스크', 현 정부에 불리한 내용 축소 보도"

MBC 최승호 사장 취임 이후 올해 상반기 적자가 536억원에 이르고, 연말이면 적자가 1천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소속 자유한국당 정용기 의원이 16일 대전 유성구 기초과학연구원(IBS)에서 김두철 원장에게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예산 삭감 관련 사안에 대해 질의하는 모습(사진=연합뉴스, 2018.10.16)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정용기(자유한국당) 의원이 18일 MBC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MBC는 지난해 상반기 영업이익이 27억원으로 흑자였지만 올해는 광고수익이 192억원 줄면서 상반기 영업이익도 536억원 적자인 것으로 파악됐다. 정 의원은 "이런 추세라면 연말이면 1천억원을 넘는 적자를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앞서 같은 당 송희경 의원도 비슷한 전망을 하며 MBC가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에 내는 출연금까지 줄어들어 국민을 상대로 한 방문진의 다양한 사업에 차질을 빚을 것이 우려된다고 지적한 바 있다.

정 의원은 MBC의 경영실적 악화와 함께 과거 파업에 불참한 기자들을 비(非)보도부서로 발령내고, MBC 뉴스 시청률이 하락한 것 등도 지적했다.

정 의원은 "최승호 사장의 정치보복은 이것으로 끝나지 않고, 최근에는 ‘100명 퇴출설’까지 흘러나오고 있어 MBC 내부 직원들은 공포에 떨고 있는 실정"이라며 "최승호 MBC 사장이 적폐몰이, 정치보복에 몰두하는 사이 MBC는 회복하지 못할 경영위기에 빠졌다"고 말했다. 이어 "처참한 뉴스시청률과 경영실적에 대한 책임을 지고 최승호 사장은 스스로 물러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MBC 간판 뉴스인 '뉴스데스크'의 1만2105건의 보도에서 활용된 1만1671개 키워드를 분석한 결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관련 보도가 이슈에 비해서도 과다하고, 또 현 정부에 불리한 내용은 축소 보도된다고도 주장했다.

그는 특히 MBC와 SBS 통계 및 일자리 관련 최근 보도 사례를 들면서 정부비판 보도를 다루는 두 방송사 간 차이를 지적했다. 정 의원은 MBC가 지난 12일 정부가 발표한 9월 고용지표에 대해 '마이너스는 면했지만 일자리 줄어드는 겨울이 온다'는 제목의 리포트 한 건으로 처리한 데 반해 SBS는 관련 기사를 톱으로 보도하고 총 3건을 연달아 보도했다며 “MBC는 편파방송을 당장 멈추고 국민을 위한 공영방송으로서 공정성을 회복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세영 기자 lsy215@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