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文정부-여당 공조 '가짜뉴스와의 전쟁' 주된 상대는 유튜브"
한국당 "文정부-여당 공조 '가짜뉴스와의 전쟁' 주된 상대는 유튜브"
  • 한기호 기자
    프로필사진

    한기호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8.10.17 21:01:13
  • 최종수정 2018.10.18 0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정부, '가짜뉴스와의 전쟁' 아니라 '표현의 자유와의 전쟁' 벌이게 될 수도"
"가짜뉴스 근절방법, 정치적 계산기 내려놓고 학계·업계·시민단체 신중히 논의해야"
이양수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강원 속초시고성군양양군·초선)
이양수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강원 속초시고성군양양군·초선)

자유한국당이 17일 "문재인 정부의 가짜뉴스와의 전쟁이 '정권의 입맛에 맞지 않는 뉴스'와의 전쟁이 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여권 견제에 나섰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이양수 원내대변인 논평을 통해 "최근 문재인 정부는 국가기관이 주도하는 가짜뉴스와의 전쟁을 벌이고 있다. 국무총리가 앞장서고, 법무부 장관은 거들며 가짜뉴스에 대한 사법당국의 적극적 수사를 독려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국가기관 주도'의 근거로 이양수 원내대변인은 "지난 4일 총리비서실 민정실장 주재로 방송통신위원회, 문화체육관광부, 경찰청, 인터넷 기업 등이 모여 비공개 대책회의가 개최됐는데 이 자리엔 더불어민주당 가짜뉴스대책특위 박광온 위원장의 보좌진도 참석했다고 한다"고 짚었다.

이어 "15일에는 민주당 가짜뉴스대책특위가 당이 고른 가짜뉴스 104건의 목록을 가지고 구글코리아를 방문해 유튜브 가짜뉴스 삭제를 요청했다"며 "이에 대해 구글코리아는 사실상 삭제 거부의사를 밝혔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제 정부와 여당이 긴밀히 공조하는 가짜뉴스와의 전쟁의 주된 상대가 유튜브라는 것이 드러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가짜뉴스는 우리 사회에서 반드시 사라져야 하지만, 자유민주주의의 발전과 존속을 근간에서 지탱하는 표현의 자유를 위축시키는 지점에서 가짜뉴스와의 전쟁을 벌여선 안 된다"고 했다.

그는 "가짜뉴스 근절에 대한 방법론은 여야가 정치적 계산기를 잠시 내려놓고 함께 의논해야 한다"며 "정파적 이해관계를 떠나 학계, 업계, 관련 시민단체가 다 함께 모여 진지하고 신중한 논의와 합의 과정도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변인은 "하지만 문재인 정부의 국가주의적 시각은 수사당국을 동원하는 식의 가짜뉴스 대처 방식에서도 고스란히 드러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가 주도하고 여당이 거드는 식의 가짜뉴스와의 전쟁은 표현의 자유와의 전쟁이 될 수 있음을 각성하라"고 촉구했다.

한기호 기자 rlghdlfqj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