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라디오 ‘시선집중’ 새 진행자에 '뉴스타파' 기자...최승호 사장의 '내사람' 챙기기?
MBC라디오 ‘시선집중’ 새 진행자에 '뉴스타파' 기자...최승호 사장의 '내사람' 챙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공정노조 “경영 악화 속 ‘외부 인사’ 투입하는 이유 무엇인가”
“‘뉴스타파’는 MBC를 4류로 추락시킨 최승호 사장이 몸담았던 인터넷 언론사”

 MBC가 라디오 가을맞이 개편을 하면서 시사 프로그램인 ‘시선집중’ 진행자에 ‘뉴스타파’의 심인보 기자를 투입하자 MBC공정방송노동조합(위원장 이순임)이 강하게 반발했다. 최승호 MBC사장이 경영 악화 속에 오히려 자신이 몸담았던 언론사의 기자를 출연시켜 '자기 식구의 금전적 이익'에만 신경쓰고 있다는 것이다.

[MBC 라디오 '심인보의 시선집중' 홈페이지 화면 캡처]


MBC공정방송노조는 8일 성명을 통해 “MBC 라디오가 가을맞이 개편을 단행했다”면서 “그런데 여기서 특별히 눈에 띄는 한 사람이 있다. MBC의 간판 시사 프로그램 <시선집중>을 진행할 심인보 ‘뉴스타파’ 기자”라며 운을 띄웠다.

그는 “MBC의 많고 많은 기자와 PD, 아나운서들은 모두 어디로 갔는가”라며 “MBC의 경영 상태는 무능한 최승호 사장으로 인해 풍전등화에 놓여 있는데, 고액의 출연료를 지급하면서 <시선집중> 진행자로 외부 인사를 투입하는 이유는 무엇인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더욱 가관인 것은 심인보 ‘뉴스타파’ 기자”라며 “‘뉴스타파’는 무엇인가. 바로 MBC를 4류 방송사로 추락시킨 장본인 최승호 사장이 몸담았던 인터넷 언론사”라고 설명했다. 심인보 기자는 앞서 KBS 출신으로 언론노조 투쟁에 앞장서다 뉴스타파로 이직한 바 있다.

이 위원장은 “멀쩡했던 MBC를 망쳐 놓고도 모자라 자신이 몸담았던 언론사 소속 기자를 MBC 프로그램에 출연시켜고 고액의 출연료를 심인보 기자에게 지급하고 있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최승호 사장은 지금 MBC가 완전히 망할 때까지 어떻게든 단물을 다 빼 먹겠다는 심보로 포악질을 부리고 있는 것인가”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심인보 기자는 도서 <친일과 망각>을 공저한 대표적인 이념적인 인사”라며 “그동안 <시선집중>은 이념적 성향의 인사 이범이 진행해 오다가 청취률이 나오지 않자 이번에 다시 심인보 기자로 진행자를 바꾼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시청자들은 MBC가 독선적이고 편향적이며 공정하지 못한 방송을 한다고 조롱하며 모두 떠나갔는데 최승호 사장은 시청자들에게 상실된 신뢰성을 회복하기 위한 노력은 커녕 오히려 자신 소유의 이념적인 언론사 기자를 MBC에 출연시켜 금전적인 이익을 챙기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 위원장은 “현재 MBC 프로그램의 진행자 중에서 이념적인 인사는 또 있다"며 "김제동은 지난 4월 9일부터 MBC 아침 라디오 <굿모닝 FM>을 진행하며 회당 100만원 이상의 출연료를 받고 월 2400여 만원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제동은 KBS 프로그램을 맡으면서 회당 350만원의 출연료를 받아 1주에 1400만 원을 받고, 년봉으로 따지면 7억2천8백만 원을 받는다고 알려져 시청자들의 공분을 사고 있는 인물"이라고 덧붙였다. 좌파 성향의 방송인 김제동 씨는 지난 9월 10일부터 KBS 1TV에서도 시사프로그램 <오늘밤 김제동>을 진행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KBS공영노동조합도 “KBS는 올 8월까지 영업이익이 441억 원이나 적자를 보고 있는 경영위기 상황”이라면서 “자신들과 이념과 정파성이 맞으면 회사 경영상황이나 시청률과는 상관없이 이렇게 돈을 마구 줘도 되는 것인가”라고 탄식했다.

이 위원장은 "최승호 사장은 뻔히 예상되는 경영 적자의 요인에 대해서 계속 다른 사람에게 떠넘기는 꼼수만을 부릴 것인가. 언제까지 무능한 사장으로 버틸 셈인가"라며 "무능한 최승호 사장은 당장 MBC를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더불어 MBC는 시청자들이 외면하는 독선적이고 편향적인 내용의 방송 프로그램을 개선하고 당장 이념적인 방송 진행자들을 교체하라"며 "힘든 경영 상황을 고려하여 출연료 지급이 필요없는 기자나 아나운서 등 능력있게 훈련된 MBC 직원들을 방송 진행자로 투입하라. 그것이 MBC가 미약하게나마 다시 회복될 수 있는 최소한의 구체적인 전략임을 명심하라"고 강조했다.

이세영 기자 lsy215@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