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평양서 “국가보안법 어떻게 할지 논의해야...살아있는 한 절대 (정권) 안 뺏길 것”
이해찬, 평양서 “국가보안법 어떻게 할지 논의해야...살아있는 한 절대 (정권) 안 뺏길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5일 오후 평양 고려호텔에서 열린 10.4선언 11주년 기념 민족통일대회 만찬에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공동취재단)
지난 5일 오후 평양 고려호텔에서 열린 10.4선언 11주년 기념 민족통일대회 만찬에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공동취재단)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5일 “평화체제가 되려면 국가보안법 등을 어떻게 할지 논의해야 하고 남북 간 기본법도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살아있는 한 절대 (정권을) 안 빼앗기게 단단히 마음먹고 있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날 평양에서 열린 ‘10·4선언 11주년 기념행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평화체제에서) 법률적으로 재검토할 것이 많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의 발언은 국가보안법의 폐지가 개정 필요성을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국회 차원에서 종전에서 평화체제로 가려고 할 때 따르는 부수적인 법안과 관계법들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국보법의 어떤 부분을 손봐야 하는지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그러나 국보법의 핵심이 ‘반(反) 국가활동’과 형법상 적국에 대한 이익을 주는 행위 등을 처벌하는 내용이라는 점에서 여권이 이 부분을 손볼 가능성이 높다.

이 대표는 또한 안동춘 최고인민회의 부의장 등과 면담하며 “제가 살아있는 한 절대 (정권을) 안 빼앗기게 단단히 마음먹고 있다”고 말했다. 과거 그는 “좌파 20년 집권으로 보수세력을 궤멸시켜야 한다”고 호언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