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레, 어두운 세력과 공조해 ‘가짜뉴스’ 기획...文정부는 엄정중립 지켜라”...교회언론회 성명
“한겨레, 어두운 세력과 공조해 ‘가짜뉴스’ 기획...文정부는 엄정중립 지켜라”...교회언론회 성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교회언론회(언론회)는 이른바 '한겨레신문 가짜뉴스’ 보도에 대해 문재인 정부가 중립 입장을 지킬 것을 촉구했다.

교회언론회는 3일 ‘정부는 한겨레 가짜뉴스 보도에 대해 엄정중립을 지켜라’는 제목의 성명에서 “한겨레는 언론의 권력을 이용해 한국교회와 한국사회를 위해 봉사해 온 기독교 선교단체를 잔인하게 난도질했다”며 “이는 독일 나치나 공산당 국가의 전체주의 사고를 가진 언론의 행태이며 신앙과 양심의 자유를 억압하는 명백한 종교탄압”이라고 밝혔다.

언론회는 “언론의 자유를 위해서 군사정권 시절 머리띠를 두른 사람들이 이런 만행을 자행하는 것에 대해서 국민들은 경악을 금치 못한다”며 “한겨레의 가짜뉴스 사태는 어떤 어두운 세력과 긴밀한 공조에 의해 기획되고 진행되고 있음을 국민들은 똑똑히 알고 있다. 손으로 해를 가릴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겨레가 가짜뉴스의 근원지라고 말하는 에스더기도운동은 김씨 3대 세습 독재정권하에서 노예처럼 살고 있는 북한동포의 해방과 구원을 위해서 오랜 동안 기도해오고 있는 선교단체로 북한주민과 중국 내 탈북민의 인권을 위해서, 중국에서 성노예로 팔려 다니는 북한여성의 인권을 위해서 한국인과 세계인의 양심을 깨우는 일에 노력해 왔다”며 “또한 에스더는 건강한 가정과 사회를 위해 동성애 반대, 낙태 반대 운동을 10년 넘게 해오면서 이미 동성애와 낙태가 합법화되고 차별금지법이 제정된 서구사회에서 나타나고 있는 폐해들도 알리며 한국사회를 깨워왔고 한국사회의 성결과 정직운동을 선도해 왔다”고 설명했다.

언론회는 “이러한 건전한 시민운동이 자신들의 취향에 맞지 않는다고 한겨레가 에스더를 비롯한 25명의 전문가들을 가짜뉴스 생산자로 매도하고 음해하는 것은 전체주의 국가에서나 있을 수 있는 일”이라며 정부에 한겨레의 기자들과 그 피해자인 25명의 전문가들의 공개토론을 공영방송을 통해 생방송으로 진행할 것을 촉구했다.

이어 “만약 정부가 일방적으로 편향된 언론사의 보도를 바탕으로 피해자를 강제 수사한다면 한국교회와 국민들은 이를 두고 보지 않을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는 이러한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신중을 기해 공정하고 객관적인 자세를 취하고 거짓뉴스를 생산한 곳에는 철저한 수사와 그에 상응한 법적 조치를 엄중하게 취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언론회 성명서 전문(全文)이다.

<정부는 한겨레의 가짜뉴스 보도에 대해 엄정중립을 지켜라>

한겨레는 언론의 권력을 이용하여 한국교회와 한국사회를 위해 봉사해 온 한 기독교 선교단체에 대해서 거짓뉴스로 잔인하게 난도질하였다. 지난달 27일과 10월 1일 그리고 2일에 3일간에 걸쳐 한겨레신문 전면 톱기사뿐만 아니라 4, 5면에 걸쳐 가짜뉴스로 도배하여 대량 살포하였다.

이는 독일 나찌나 공산당 국가의 전체주의 사고를 가진 언론의 행태이며 신앙과 양심의 자유를 억압하는 명백한 종교탄압이다. 입으로는 다름과 다양성을 강조하면서 속으로는 나와 의견이 다르면 적폐세력이고 혐오세력인가? 어찌 자유민주주의국가에서 이런 일이 발생할 수 있는가?

언론의 자유를 위해서 군사정권 시절 머리띠를 두른 사람들이 이런 만행을 자행하는 것에 대해서 국민들은 경악을 금치 못한다. 한겨레의 가짜뉴스 사태는 어떤 어두운 세력과 긴밀한 공조에 의해 기획되고 진행되고 있음을 국민들은 똑똑히 알고 있다. 손으로 해를 가릴 수는 없다.

한겨레가 가짜뉴스의 근원지라고 말하는 에스더기도운동은 김씨 3대 세습 독재정권하에서 노예처럼 살고 있는 북한동포의 해방과 구원을 위해서 오랜 동안 기도해오고 있는 선교단체이다. 에스더는 북한주민과 중국 내 탈북민의 인권을 위해서, 중국에서 성노예로 팔려 다니는 북한여성의 인권을 위해서 한국인과 세계인의 양심을 깨우는 일에 노력하여 왔다.

또한 에스더는 건강한 가정과 사회를 위해 동성애 반대, 낙태 반대 운동을 10년 넘게 해오면서 이미 동성애와 낙태가 합법화되고 차별금지법이 제정된 서구사회에서 나타나고 있는 폐해들도 알렸다. 성생활의 문란으로 가정이 해체되어 어린자녀에게는 고통과 분노를 안겨주었을 뿐만 아니라 도덕과 윤리, 그리고 양심의 소리가 오히려 가짜인권에 의해 억압받고 있었다. 이러한 진실은 한국사회를 깨워왔고 에스더는 한국교회와 함께 사회의 죄악을 위해 기도하였고 한국교회는 한국사회의 성결과 정직운동을 선도하여 왔다.

이러한 건전한 시민운동이 자신들의 취향에 맞지 않는다고 한겨레가 에스더를 비롯한 25명의 전문가들을 가짜뉴스 생산자로 매도하고 음해하는 것은 전체주의 국가에서나 있을 수 있는 일이다. 정부는 가짜뉴스를 제작, 유통한 한겨레의 기자들과 그 피해자인 25명의 전문가가 공개토론을 할 수 있도록 공영방송을 통해 생방송으로 진행할 것을 한국교회는 촉구한다.

진실뉴스와 가짜뉴스는 국민들이 판단할 것이다. 가짜뉴스에 대한 개념과 정의도 내려지지 않은 상태에서 정부가 나설 일이 아니다. 가짜뉴스를 보도한 한겨레 기자들과 피해자인 25인 전문가의 공개적인 토론의 장을 통해서 가짜뉴스가 결정되면 피해자들은 당연히 법에 따라 민사, 형사 소송을 하면 그만이다. 정부가 개입할 일이 아니다.

그렇지 않고 정부가 일방적으로 편향된 언론사의 보도를 바탕으로 피해자를 강제 수사한다면 한국교회와 국민들은 이를 두고 보지 않을 것이다. 문재인 정부는 이러한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신중을 기해 공정하고 객관적인 자세를 취하고 거짓뉴스를 생산한 곳에는 철저한 수사와 그에 상응한 법적 조치를 엄중하게 취할 것을 한국교회는 촉구하는 바이다.

그러므로 정부는 국민들의 오해를 받지 않도록 신중하고 중립적인 자세를 취해 줄 것과 이번 한겨레 사건과 같이 언론권력에 의해 피해를 입은 상당수의 사람들이 있다. 이번 기회에 언론 갑질에 의한 피해 사례들도 조사하여 줄 것을 정중히 건의하는 바이다.

2018. 10. 3

한국교회언론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