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유치원 영어교육 금지’ 역풍에 결국 번복...‘놀이 중심 영어’ 허용
교육부, ‘유치원 영어교육 금지’ 역풍에 결국 번복...‘놀이 중심 영어’ 허용
  • 이슬기 기자
    프로필사진

    이슬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8.10.04 14:05:51
  • 최종수정 2018.10.04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당국이 금지하려다 학부모들의 반발 역풍을 맞은 유치원 영어교육을 결국 허용키로 했다.

교육부는 4일 “현실적으로 존재하는 학부모의 영어교육 요구와 놀이중심 유아교육의 방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유치원 방과후 과정에서 놀이 중심 영어를 허용하겠다”고 밝혔다.

교육부가 정의한 ‘놀이 중심 영어’란 “정규 교육과정에 영향을 끼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유아의 흥미와 발달단계를 고려해 노래, 게임 음악 및 율동 등으로 이루어지는 영어 놀이 활동”이다.

사실상 지금껏 유치원에서 이루어지던 영어 교육과 다를 바 없어, 교육부가 ‘영어교육 금지’ 정책을 전면 철회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교육부는 올해 초 선행학습을 금지하는 ‘공교육정상화법’에 맞춰 유치원의 방과후 영어 교육을 금지하려 했다가 여론의 역풍을 맞은 바 있다.

교육부는 이후 이란바 ‘정책숙려제’를 통해 이 문제를 결정한다는 방침을 내리고, 공론조사참여단 등을 꾸려 올 연말까지 결론을 내릴 계획이었다. 그러나 유은혜 신임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임명되면서 결정 시기를 앞당겼다.

유 장관은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 답변에서 “유치원의 내년도 원생모집 계획이 10월 중 완료되기 때문에 제가 취임하면서 유치원 방과후 영어과정과 관련해 더 이상 시기를 늦출 필요가 없다고 판단, 교육부 입장을 정리했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시‧도교육청에서 놀이 중심 영어의 원칙 하에 지역 여건 등을 고려해 유치원 방과후 과정 세부 운영 기준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또 선행교육을 금지한 ‘공교육정상화법’에 따라 오는 3월부터 금지되는 초등학교 1~2학년의 영어 방과후 과정도 재검토에 들어가기로 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일부에서 유‧초등 영어교육의 일관성을 유지할 필요가 있고, 현실적으로 방과후 영어교육에 대한 학부모의 수요가 많다며 검토 필요성을 제기하고 있다”며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종합적 검토를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슬기 기자 s.l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