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우병우 수감 구치소 압수수색..."재판거래 관여 의혹"
檢, 우병우 수감 구치소 압수수색..."재판거래 관여 의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중앙지검 사법농단 특별수사팀(팀장 한동훈 3차장 검사)이 3일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구치소 수용실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날 우 전 수석이 수감 중인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 수용실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메모지 등 개인 물품을 확보했다.

검찰은 조만간 우 전 수석을 불러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검찰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측근이었던 김영재 원장 측의 특허소송 관련 정보가 법원행정처에서 청와대로 넘어가는 과정에 우 전 수석의 지시가 있었다는 청와대 관계자의 진술을 확보한 바 있다.

한편 검찰은 우 전 수석 수용실 외에 전현직 판사들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도 신청했지만, 법원은 "법익침해 전도를 감안해 신중을 기할 필요가 있다"며 기각했다.

이슬기 기자 s.l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